LG유플러스,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네트워크 구축
2018.01.18 오전 9:10
출국장에 해외로밍 고객센터 3개 운영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LG유플러스(대표 권영수)는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내 공항 유무선 통신 인프라 구축을 완료하고, 개장에 맞춰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8일 발표했다.

LG유플러스는 통신실 설비를 구축해 여객터미널, 교통센터, 부대건물 간 정보 교환이 효율적이고 환경 변화에 유연히 대처하도록 설계했다.

공항 네트워크와 외부간 유무선 통신은 ALL-IP 기반 차세대 설비 도입과 망 분리로 끊김 없이 보안환경을 제공한다.



특히 TRS 무선환경은 음영지역 없이 재난상황에도 휴대용·고정용 무전기 등과 국가 재난망을 연계해 비상 상황에 원활하게 대처할 수 있게 했다. 관제설비도 구현돼 공항 운영 센터에서 정보통신자원과 공항운영관리를 효과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공항 운영에 중요한 안내방송 설비는 제2여객터미널 내에 여객동선과 소방구역을 고려해 구축됐다. 안내 메시지를 명료하고 전달해 운항정보·화재경보 방송을 모든 공항 내 인원에게 신속히 전파될 수 있게 했다. 이 밖에도 영상·시계 설비는 공항이용객이 UHD급 영상 서비스와 정확한 표준시간 정보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LG유플러스는 포스코ICT, 명신정보통신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14년 11월부터 '인천국제공항 3단계 공항통신시설 구매·설치 사업'을 시작해 지난해 11월 시공을 완료했다.

LG유플러스 컨소시엄은 단순 품질 외에 안전·환경·보안관리 등 모든 항목에서 완성도 높게 공항통신시설을 구축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12일 '인천공항 제2국제터미널 개장 기념식'에서 국토부장관상을 수상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신규 개장하는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도 1층 입국장 및 3층 출국장에 연중무휴 3개의 해외로밍 고객센터를 운영해 해외여행 고객이 간편하게 로밍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