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빵생활' 정해인 "새로운 도전, 최고의 행복" 종영소감
2018.01.18 오전 8:37
"삶의 지해 배웠고 교훈 얻었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정해인이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연출 신원호, 극본기획 이우정, 극본 정보훈) 종영소감을 전했다.

18일 정해인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새로운 도전이고 최고의 행복이었다.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삶의 지혜를 배웠고 교훈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 때마다 즐거움의 웃음을 참기 힘들었고 웃음이 끊이지 않는 현장을 만들고 연기를 할 수 있게 해주신 신원호 감독님과 현장 스태프분들 그리고 많이 부족한 저를 따뜻하게 챙겨 주신 우리 2상6방 식구들 너무 사랑하고 감사하다"라며 "유대위를 연기 할 수 있어서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함께 즐겨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팬분들이 재미있게 보신만큼 저도 더 힘내서 촬영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정말 큰 행운이었다. 마지막으로 드라마를 사랑해준 모든 팬 여러분 사랑한다"며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정해인은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억울한 누명을 쓴 유정우 대위 역을 맡았다. 극 초반에는 세상을 향한 억울함과 분노로 가득 찬 캐릭터를 연기한 반면 후반부로 갈수록 2상6방 수감자들에게 마음의 문을 열고 따뜻한 내면을 가진 인간적인 면모를 보여주며 활약했다. 특히 평소 무관심한 듯 보이지만 결정적일 때 활약하는 츤데레 매력을 드러냈다.

한편 '슬기로운 감빵생활' 최종화는 이날 밤 9시10분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감빵생활' 정해인 "새로운 도전, 최고의 행복" 종영소감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