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명탐정3' 김지원 "전편 흥행…부담보단 기대감"
2018.01.17 오후 9:57
오달수 "김지원 오면 촬영장 분위기 달라져"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김지원이 영화 '조선명탐정3' 출연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후 네이버 V앱 무비토크 라이브 방송에 영화 '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이하 '조선명탐정3', 감독 김석윤, 제작 청년필름㈜) 개봉을 앞둔 배우 김명민, 오달수, 김지원이 출연했다.

'조선명탐정'은 앞서 개봉한 1,2편 모두 흥행에 성공한 우리나라 영화 인기 시리즈물. 김지원은 1편 배우 한지민, 2편 이연희에 이어 3편에서 여자 주인공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3편 출연에 부담감을 느꼈냐는 질문에 김지원은 "워낙 '조선명탐정' 전편들을 재밌게 봤고 모두 흥행했다"며 "부담도 있었지만 그것보다 김명민, 오달수 선배와 함께 연기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컸다"고 답했다.

이어 "감독님도 분위기를 너무 좋게 만들어줬다. 함께 연기한 배우들도 (현장 분위기를) 재밌게 해줬다. 촬영 현장에 가는 게 너무 즐거웠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오달수는 "김지원이 촬영장에 오면 분위기 확실히 다르다. 스태프들 움직임도 달랐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한편 '조선명탐정3'는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김명민 분)과 서필(오달수 분), 기억을 읽은 괴력의 여인 월영(김지원 분)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 수사극. 오는 2월8일 개봉 예정이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