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명탐정3' 오달수 "2편으로만 끝나면 너무 아쉬워"
2018.01.17 오후 9:46
"3편 나오게 돼 너무 기분 좋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오달수가 '조선명탐정3' 개봉 소감을 전했다.

17일 오후 네이버 V앱 무비토크 라이브 방송에 영화 '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이하 '조선명탐정3', 감독 김석윤, 제작 청년필름㈜) 개봉을 앞둔 배우 김명민, 오달수, 김지원이 출연했다.

오달수는 "2편 마지막 부분이 3편을 예고하는 듯 했다. 그때는 영화가 3편이 나올 수도 있다는 뉘앙스만 줬다고 생각했다"며 "2편 끝 부분이 3편 내용과 연결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지난 2011년 개봉작 1편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 2015년 개봉한 2편 '조선명탐정 : 사라진 놉의 딸' 등이 흥행에 성공, '조선명탐정'은 우리나라 영화 인기 시리즈물로 자리잡았다. 3편뿐 아니라 앞서 두 편 모두 설 연휴 시즌에 관객을 만났다.

오달수는 "2편으로만 끝나면 너무 아쉽다. 3편이 나오게 돼 너무 기분이 좋다"며 "관객이 1,2편 모두 사랑해준 점이 3편이 나오게 된 원동력"이라고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조선명탐정3'는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김명민 분)과 서필(오달수 분), 기억을 읽은 괴력의 여인 월영(김지원 분)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 수사극. 오는 2월8일 개봉 예정이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