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1위 수성' 4라운드 마감
2018.01.17 오후 7:57
[도로공사 3-1 IBK기업은행]이바나·박정아 서브 에이스 9개 합작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여자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가 1위 자리를 지키며 4라운드 일정을 마쳤다. 단독 선두로 기분 좋은 올스타 휴식기를 맞는다.

도로공사는 17일 안방인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2017-18시즌 도드람 V리그 IBK기업은행과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13 20-25 25-17 25-15)로 이겼다.

도로공사는 14승 6패 승점 42로 1위를 유지했다. IBK기업은행은 13승 7패 승점 38로 2위에 머물렀다. IBK기업은행이 만약 이겼다면 1, 2위 자리는 바뀔 수 있었다. 6연승 행진을 마감했고 1위에 오를 기회를 다음 5라운드로 미뤘다.



도로공사는 주포 이바나(세르비아)가 두팀 합쳐 가장 많은 28점을 올리며 숭리 주역이 됐다. 박정아와 배유나도 각각 19, 12점으로 뒤를 잘 받쳤다. 베테랑 미들 블로커(센터) 정대영도 블로킹 3개를 포함해 9점을 기록했다.

IBK기업은행은 메디(미국)가 23점 김희진이 14점을 각각 올렸으나 다른 선수들의 화력지원이 부족했다.


도로공사는 1세트를 먼저 따내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그러나 IBK기업은행은 2세트 반격에 나서 세트를 따내며 바로 균형을 맞췄다.

승부처는 3세트가 됐다. 두팀은 이바나와 메디를 앞세워 점수를 주고 받았다. 그러나 범실에서 흐름이 도로공사쪽으로 넘어갔다. 도로공사는 세트 중반 박정아의 서브 에이스를 앞세워 19-14로 앞서가며 세트 승기를 잡았다.

4세트에서는 이바나의 서브가 효과를 봤다. 이바나가 시도한 서브가 연달아 점수로 연결됐고 도로공사는 세트 초반 7-2까지 치고 나가며 흐름을 가져왔다. 정대영은 15-10으로 앞선 상황에서 상대 주포 메디가 시도한 공격을 블로킹으로 잡아냈다.

도로공사는 IBK기업은행 추격을 따돌리며 4세트도 가져가며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도로공사는 서브에서 상대를 제쳤다. 이바나와 박정아가 각각 서브에이스 4개씩을 기록하는 등 서브 득점에서 9-4로 앞섰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한국도로공사, '1위 수성' 4라운드 마감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