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컬링대표팀, 월드 컬링투어서 스웨덴에 패배
2018.01.17 오후 5:33
평창올림픽 전초전 성격 캐나다 오픈참가…남대표팀도 캐나다에 덜미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한국 여자컬링대표팀이 월드 컬링 투어 그랜드 슬램대회에서 스웨덴에 패했다. 여자대표팀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출전에 앞서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여자대표팀은 17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캠로즈에서 열린 '메리디안 캐나다 오픈 그랜드 슬램 오브 컬링' 여자부 첫 경기에서 스웨덴에 2-8로 졌다.

스웨덴 역시 평창올림픽에 참가한다. 이번 대회는 올림픽 전초전 성격이 강한 셈. 남자 컬링대표팀도 캐나다 오픈에 함께 참가했다.



남자대표팀은 같은날 열린 캐나다 브래드 구슈 팀과 경기에서 4-9로 패했다.

구슈 팀은 캐나다 대표선발전에서 탈락하는 바람에 평창올림픽 본선에 오르지 못했지만 월드컬링투어 랭킹 2위에 올라있다. 그랜드 슬램 대회에서도 통산 9차례 우승을 차지한 강팀이다.

여자대표팀은 18일 캐나다의 첼시 캐리 팀과 대회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남자대표팀도 역시 같은날 노르웨이의 토머스 울스루드 팀과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울스루드 팀은 평창동계올림픽에 노르웨이 대표로 출전한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女컬링대표팀, 월드 컬링투어서 스웨덴에 패배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