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토크몬' 자진 하차…제작진에 의사 전달
2018.01.17 오후 5:32
대학원 편법입학 논란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편법입학 논란이 불거진 정용화가 '토크몬'에서 하차한다.

정용화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7일 "정용화는 금일 불거진 논란에 대한 책임감과 함께 자신으로 인해 프로그램에 행여 피해가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 고심 끝에 '토크몬'에서 자진 하차를 결심하고 제작진에 이 같은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프로그램 제작진, 출연진 및 많은 시청자 여러분께 실망을 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SBS '8시 뉴스'는 유명 아이돌 멤버가 공식 면접 없이 경희대학교 일반대학원 입시에 최종 합격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를 두고 해당 대학원에 재학 중인 아이돌을 둘러싸고 추측이 무성했던 가운데 당사자가 정용화인 것으로 밝혀졌다.


FNC엔터테인먼트는 "이번 경희대 대학원 박사과정 면접 논란에 대하여 먼저 사과드린다"면서 "소속사나 정용화 본인은 학칙을 위반하여 편법으로 입학하려는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정용화는 자신의 SNS에 "이유가 무엇이든, 진실이 무엇이든, 모든 게 제 잘못임을 알고 있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가족, 멤버들, 그리고 저를 믿어주시고 아껴주시는 팬분들께 정말 부끄럽고 실망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내용의 손편지 사과문을 게재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정용화, '토크몬' 자진 하차…제작진에 의사 전달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