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아직 많이 부족해, 내 무기는 춤"
2018.01.17 오후 4:42
17일 두번째 미니앨범 '오프셋' 발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가수 청하가 자신의 무기로 춤을 꼽았다.

청하는 17일 오후 서울 명동 신세계 메사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오프셋 (Offse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청하는 "지난해는 많은 깨달음과 가르침이 있었던 한 해였다. 아이오아이가 지난해 1월 활동을 종료하면서 슬프게 시작했지만 나중에는 설렘으로 활동했고, 배움의 시간도 많았다. 모든 것이 새로웠다. 올해도 무대로 활기찬 모습을 많이 보여주고 싶다. 설레는 한 해를 보냈으면 한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청하는 타 가수와의 차별점을 묻는 질문에 "제가 솔로로 데뷔할 줄 생각도 못했다. 아이오아이로 데뷔한 것도 기적이었고, 솔로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도 벙쪘다. 난 아직 부족한 것 같다. 많이 배우고 채우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도 제 이야기에 좀 더 귀를 기울여준다. 회사 반, 제 의견 반 하다보니 제 색깔이 조금 더 나오는 것 같다"고 솔로의 장점을 설명했다.


청하는 "장점을 키워가고 있는 단계다. 제 무기는 춤이다"고 수줍게 말했다.

활동 목표를 묻자 " 댄서 언니들이 안무 연습을 하면서 무릎을 많이 다쳤다. 성적도 중요하지만 댄서 언니들이나 저나 다치지 않고 잘 마무리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솔로 데뷔 앨범 '핸즈 온 미(HANDS ON ME)'는 발매 이후 7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 '오프셋(Offset)'은 청하의 무대 아래서의 자연스러운 일상(off)과 무대 위 화려한 모습(set) 등을 음악, 영상, 사진, 안무 등 여러가지 콘텐츠를 통해 다채롭게 담아낸 앨범이다.

타이틀곡 '롤러코스터(Roller Coaster)'는 가요계 대표 히트곡 제조기 블랙아이드필승이 프로듀싱에 참여해 처음으로 청하와 호흡을 맞춘 곡이다. 90년대 특유의 감성이 느껴지는 바이브와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투스텝 리듬을 조화롭게 재단했다. 청량하게 울려 퍼지는 인트로부터 청하의 매력적인 애드리브 섹션이 돋보인다.

청하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전곡 음원을 공개하고, 18일 엠넷 '엠카운트다운'에서 컴백 무대를 갖는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