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가상화폐 해법 찾기 긴급토론 편성
2018.01.17 오후 9:30
유시민-정재승, 토론 무대 첫 만남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뉴스룸'이 가상화폐를 주제로 긴급토론을 편성한다.

오는 18일 JTBC '뉴스룸'은 한국 사회를 흔들고 있는 가상화폐 거래 시장 광풍에 대해 다룬다.

가상화폐 규제에 부정적인 청와대 청원이 20만 명을 넘어서면서 답변을 내놓아야 하는 정부도 고민이 깊다. 이에 '뉴스룸'은 그 해법을 찾고자 뉴스에 이어서 긴급토론을 진행한다. 패널로는 가상화폐 문제를 놓고 장외설전을 벌여 주목 받은 유시민 작가와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 등이 출연한다.



가상화폐에 대해 '튤립버블에 버금가는 한탕주의'라는 유작가와 '기술적 진화를 잘 모르는 사람들의 지나친 걱정'이라는 정재승 교수의 토론이 안방을 찾는다. 이번 긴급토론은 두 사람이 예능프로그램이 아닌 토론 무대에서 처음 마주하는 자리다.

이외에도 기술 분야 전문가인 한호현 경희대 컴퓨터공학과 교수와 김진화 한국블록체인협회 준비위 공동대표가 패널로 참여한다. 사회경제학적인 파장뿐만 아니라 기술적인 문제까지 폭넓은 토론이 펼쳐질 예정이다.

'뉴스룸'의 가상화폐 특집 토론은 오는 8일 밤 9시 20분부터 약 80분 동안 진행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