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호 사장 "배현진, 다시 뉴스의 중심에 서진 않을 것"
2018.01.17 오후 3:05
"배현진 거취 나도 몰라, 추후 결정해야 할 문제"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BC 최승호 사장이 배현진 아나운서의 거취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MBC(문화방송) 최승호 신임사장은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최승호 사장은 배현진 아나운서의 거취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질문이 세다"라며 난감해 하면서도 솔직한 답변을 내놨다.



최 사장은 "관심이 많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시대적인 아픈 상처다. 배현진이라는 분이 구체제의 MBC 뉴스에서 대단히 문제가 많았다고 생각한다. 국민을 배반하고 본방송에 대한 역할을 저버리고 국민을 오도한 뉴스고, 그 중심에 있었던 인물이다. MBC가 잃어버린 신뢰를 되찾기 위한 노력을 하는 과정에서 또다시 뉴스에 출연을 한다면, 뉴스의 중심을 잡을 수 없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사장은 "앞으로 그 분은 어떤 일을 해야 하는가"라고 반문하며 "저도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보도국 구성원들도)지금까지는 그 분과 그런 이야기를 할 수 있을 만한 여유가 없었을 거다. 아마 본인이 MBC 구성원의 한명으로서 일하기를 원한다면, 이런 사정을 감안해서 어떠한 일을 하고 싶다는 취지가 있을 수 있다. 그 뜻과 회사의 필요를 감안해서 추후에 결정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