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최승호 사장 "일일극 폐지…예능 시즌제 도입"
2018.01.17 오후 2:22
"프로그램에 과감한 투자, 제작비 증액"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BC 일일드라마가 폐지되고, 예능에 시즌제가 도입된다.

MBC(문화방송) 최승호 신임사장은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8년 프로그램 방향을 설명했다.

최승호 MBC 사장은 "MBC는 올해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고 신뢰를 되찾는 것이 최대 목표로, 프로그램에 과감히 투자할 예정이다. 대규모 적자가 예상되는 상황임에도 제작비 투자를 135억 증액했다. 전체 제작의 7% 정도에 해당한다"고 알렸다.



최 사장은 "외주제작으로 대부분 진행되던 드라마가 자체제작을 늘렸다. 올 하반기에는 대거 자체제작 드라마가 나올 예정이다. 드라마 숫자도 줄이겠다고 했는데 일일드라마 잠정중단 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5월 종영 예정인 '전생에 웬수들'을 끝으로 일일 드라마는 잠정 중단 된다.


또한 "예능프로그램도 파일럿을 과감히 많이 만들 예정이다. 취임 당시 PD들에게 실패할 자유를 주겠다고 했는데 설특집부터 파일럿 프로그램을 많이 할 예정이다. 올 봄부터 시즌제도 도입할 예정이다"고 알렸다. 이어 "기존에 있는 프로그램도 시즌 오프할 수 있다. 새로운 예능프로그램은 시즌제를 전제로 해서 만들어진다. 잘나가는 프로그램도 적절한 시점에, 길게 끌고 가지 않고 휴지기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과감하게 새로운 시즌을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시사교양프로그램 제작에도 박차를 가한다. MBC는 "'PD수첩'이 복원됐고, '스트레이트'라는 신개념 탐사 프로그램도 준비됐다. '스트레이트'에서는 주진우 기자와 배우 김의성이 진행자 역할을 할 예정이고, MBC 기자 7명이 취재자로 탐사 보도를 해가는 프로그램이다"고 설명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MBC 최승호 사장 "일일극 폐지…예능 시즌제 도입"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