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우-유이, '데릴 남편 오작두' 출연 확정…역주행 로맨스
2018.01.17 오전 8:39
자연인과 도시녀로 분해 호흡, '돈꽃' 후속 3월 방영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배우 김강우와 유이가 MBC 새 주말드라마 '데릴 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연출 백호민) 남녀 주인공으로 캐스팅 됐다.

17일 '데릴 남편 오작두' 측은 "김강우와 유이가 '데릴 남편 오작두'에서 180도 다른 성격의 자연인과 도시녀로 분해 호흡을 맞춘다"고 알렸다.

'데릴 남편 오작두'는 극한의 현실을 사는 30대 중반 직딩 솔로녀 한승주(유이 분)가 오로지 유부녀라는 소셜 포지션을 쟁취하기 위해 순도 100% 자연인 오작두(김강우 분)를 데릴 남편으로 들이면서 시작되는 역주행 로맨스 드라마다.



모든 것을 갖췄지만 싱글녀로서 감수해야 할 사회적 편견과 불편에 부딪힌 여자와 신념을 지키기 위한 남자가 서로의 필요에 의해 결혼을 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비혼'을 꿈꾸는 이 시대의 청춘들에게 공감을 이끌어 내겠다는 기획의도다.

김강우는 산 속 자연인 오작두 역으로 파격 연기 도전에 나선다. 앞서 진중하고 젠틀한 이미지를 주로 보여줬던 그가 자연과 동화돼 무소유의 삶을 살고 있는 순수남으로 변신해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매력을 예고하고 있다.


유이는 독종 PD 한승주 역을 맡았다. 한승주는 시청률만 보고 달리는 최강 멘탈의 소유자지만 집에선 프로대충러의 진수를 보여주는 캐릭터다. 특유의 젊고 건강한 느낌을 살려 극의 활기를 불어넣고, 젊은 세대의 고민을 공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데릴 남편 오작두'는 '내 딸, 금사월', '왔다! 장보리'를 연출한 흥행 보증수표인 백호민 감독과 '마마' 유윤경 작가가 의기투합한 드라마. '돈꽃' 후속으로 오는 3월 첫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김강우-유이, '데릴 남편 오작두' 출연 확정…역주행 로맨스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