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푼, 26일 '그래서' 리메이크 발매
2018.01.17 오전 8:07
12년 만에 데뷔곡 다시 부른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원년멤버로 다시 돌아오는 타이푼이 발매 일정을 확정했다.

타이푼은 오는 26일 데뷔곡이었던 '그래서' 리메이크를 발표한다. 솔비를 주축으로 다시 모인 타이푼이 원년멤버로 활동을 재개하는 것은 2008년 이후 10년 만이다.





2006년 데뷔 앨범 '트로이카(세 개의 길)'에 실렸던 '그래서'는 경쾌하면서도 절도 있는 하우스 사운드에 슬픔을 담은 멜로디와 현악기가 어우러져 지금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타이푼의 대표곡이다.

완성도 있는 앨범을 위해 고심하던 멤버들은 타이푼만의 매력을 보여주는 동시에 음악적 성장을 보여줄 수 있는 곡이라는데 의견을 모으고 '그래서' 리메이크를 전격 결정했다.


무려 12년 만에 리메이크되는 '그래서'는 원곡자 이용민에 의해 재탄생됐다. 원곡의 트레이드 마크였던 현악기와 일렉트로닉 사운드에 새롭게 트럼본이 어우러져 감성을 극대화 했고 2018년의 트렌드와 타이푼 멤버들의 음악적 깊이까지 담아냈다.

지난 12년 동안 자신만의 음악색을 보여준 솔비와 꾸준히 발라드 앨범을 발표했던 우재, 일본에서 아이돌로 활동하며 작사·작곡 실력까지 겸비한 뮤지션으로 역량을 넓힌 지환의 깊이가 어우러져 풍성한 감성을 자극한다.

대외 활동에서 지환의 빈자리는 객원멤버 송원섭이 합류한다. 밴드 커먼그라운드의 트럼본 연주자로 데뷔해 리얼스멜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음악적 재능을 발휘해온 송원섭은 작사·작곡 능력은 물론 영상 촬영까지 직접 하는 다재다능한 싱어송라이터다.

타이푼 측 관계자는 "리메이크 되는 '그래서'는 타이푼의 시작이자 12년을 함축한 곡이다. 재결성 선언 후 첫 선을 보이는 곡인만큼 타이푼의 개성을 보여주고 멤버들의 역량도 담아낼 수 있는 곡을 고심하다 '그래서' 리메이크를 발매하게 됐다"고 전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