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김지민 "공개 연애 절대 안 할 것" 선언
2018.01.15 오후 3:01
절친 김민경·신지훈과 떠난 제주도 여행 공개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개그우먼 김지민이 공개 연애를 안 하겠다고 선언했다.

15일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 제작진은 김지민이 절친 김민경·신지훈과 떠난 제주도 여행 마지막 날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날 세 사람은 오픈카를 타고 제주도 드라이브를 즐겼다. 이때 김지민은 과거 인기 드라마의 한 장면을 패러디 해 "지훈아, 사랑해"라고 외쳤다. 이에 신지훈은 "나도 밥 먹었어"라고 엉뚱한 대답을 해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스튜디오에선 "패러디인 척 하면서 고백한 것 아니냐" "이러니까 우리가 자꾸 오해를 하게 된다" "이러면 혼란스럽다" "사랑한다고 고백한 것이냐" "오해를 부르는 말"이라며 절친인 두 사람의 관계를 의심했다.

김지민은 "악마의 편집이다. 이건 모함이다. 지훈이를 정말 남자로 생각했다면 여행을 같이 갔을까요?"라고 오만가지 변명을 쏟아내며 신지훈과의 관계를 극구 부인했다. 이어 "이제 공개 연애는 절대 안 할 겁니다"라고 선언했고 허지웅은 "인터넷에'공개연애'라고 치면 예시로 나온다더라"고 말해 김지민을 당황케 만들었다.


또 허지웅이 "앞에 저렇게 괜찮은 남자친구가 있는데"라며 아쉬움을 전하자 김지민은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은 연인과는 또 마음이 다르다"고 답했다. 이를 본 양세찬은 "지훈과의 관계를 숨기기 위해 민경까지 함께 여행을 갔을 것"이라고 추측했고 윤정수는 "지민이가 지훈이를 좋아한다면 아예 짝을 맞춰 가서 민경의 소개팅을 시켜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날 세 사람은 제주도 명물 흑돼지·문어·전복을 한 번에 맛 볼 수 있는 맛집 먹방과 스릴 넘치는 익스트림 스포츠를 체험하며 제주 여행 마지막 날을 즐겼다는 후문. '비행소녀'는 이날 밤 11시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