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하 "정규 5집, 이 시대엔 무거울 수 있어"
2018.01.15 오전 11:16
지난달 정규 5집 '레스큐' 발표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가수 윤하가 정규 5집에 자신의 모든 것을 표현했다고 밝혔다.

윤하는 15일 오전 서울 서교동의 한 카페에서 다섯 번째 정규앨범 '레스큐(RescuE)'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윤하는 "앨범에 들어간 사진, 패키징, 가사 모든 것들에 의미가 담겨 있다. 이 시대에는 무거운 앨범이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든다"고 밝혔다.





윤하는 "5년 5개월 만에 나오는 중요한 앨범이다. 5번이 엎어지면서 5집인가 싶을 정도로 시행착오가 많았다. 내 스스로 뭘 원하는지, 어떤 얘기를 해야 좋아해 주실지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러다 지금의 프로듀서들을 만나면서 확신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이라기 보다 절 표현했었어야만 했던 앨범이라 만족스럽다"고 덧붙였다.

윤하의 다섯 번째 정규앨범 '레스큐(RescuE)'는 실체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의 뜻을 가지고 있다. 5년 만의 정규앨범으로 서른 살이 된 윤하의 새로운 시작을 의미함과 동시에 리스너들에게 새로운 빛을 준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

이번 앨범은 기존의 윤하의 음악적 색깔은 물론, 총괄 프로듀싱을 맡은 그루비룸(GroovyRoom)의 트렌디함을 더한 음악까지 한 번에 만나볼 수 있다. 타이틀곡 '퍼레이드(Parade)'를 비롯해 11개의 트랙으로 구성됐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