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전기차 '볼트EV' 사전계약 돌입
2018.01.15 오전 9:53
연중 도입 물량 5천여대로 대폭 확대…"전기차 수요 선점"
[아이뉴스24 이영은기자] 한국GM이 전기차 '볼트EV (Bolt EV)'의 2018년형 모델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

15일 한국GM에 따르면 이날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하는 볼트EV는 1회 충전거리 383km를 갖췄으며, 환경부 및 지자체 보조금 혜택 포함 2천만원대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무장했다.

한국GM은 국내 고객의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올해 도입 물량을 작년보다 대폭 늘어난 5천여대 수준으로 확보하고 연중 순차적으로 출고할 계획이다. 볼트EV는 지난해 3월 제품 출시 당시 사전계약 개시 2시간만에 판매물량이 모두 소진되며 본격적인 장거리 주행 전기차 시대를 예고한 바 있다.





2018 볼트EV는 기존의 단일 트림에서 엔트리 모델 LT와 LT 디럭스를 새롭게 추가해 총 3개의 트림으로 판매된다. 이를 통해 제품 기본 가격이 이전보다 221만원 낮은 4천558만원(보조금 혜택 전, LT기준)으로 책정되며, 최상위 트림 프리미어 모델의 가격은 4천779만원으로 동결했다.


한편 한국GM은 이달 하순부터 시작될 전국 지자체 전기차 보조금 공모 시점에 앞서 '전기차, 이제 볼트의 시대' 캠페인을 펼친다.

2018년 전기차 국고 보조금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며, 이달 말 경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되고 각 지자체 구매 보조금 또한 이달 중 각 지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될 예정이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볼트EV는 기존 전기차의 한계로 꼽히던 주행거리 제약을 해소하며 국내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은 만큼 본사와의 긴밀한 협업를 통해 보다 많은 국내 고객들이 이 차를 경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했다"며 "앞으로도 한국시장에서 전기차 리더십을 강화해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