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스 32점' 삼성화재, 우리카드 잡고 3연승
2018.01.14 오후 5:19
[삼성화재 3-2 우리카드]선두 현캐 맹추격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삼성화재가 우리카드를 잡고 거침없이 3연승 파도를 탔다.

삼성화재는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4라운드 우리카드전에서 3-2(20-25 24-26 25-16 25-21 15-12)로 승리했다.

삼성화재는 첫 두 세트를 내리 내주며 패색이 짙었으나 나머지 3세트를 연달아 따내는 무서운 뒷심을 발휘했다. 에이스 타이스가 32점을 올리며 경기를 주도했고, 박철우 21점, 김규민 11점으로 힘을 보탰다. 승점 47(17승7패)을 기록한 삼성화재는 선두 현대캐피탈(승점 51·16승7패)에 4점차로 따라붙었다.



범실 11개를 기록한 섬성화재의 난조에 편승한 우리카드는 어렵지 않게 첫 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 17-16에서 최홍석의 오픈 공격으로 앞서나간 뒤 조근호의 서브 에이스로 3점차를 만들며 세트 승기를 잡았다.

삼성화재는 20-24로 뒤진 상태에서 상대 범실로 2점을 얻은 뒤 박상하가 연속 블로킹으로 2점을 올려 듀스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우리카드는 파다르의 후위공격과 최홍석의 블로킹으로 연속 득점, 두 번째 세트도 환호성을 울렸다.


벼랑 끝에 몰린 삼성화재는 3세트부터 저력을 발휘했다. 주포 타이스가 10점을 혼자 올리면서 분전하면서 팀 전체가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3세트를 가져간 삼성화재는 4세트에서도 페이스를 이어갔다. 15-14에서 타이스의 후위공격에 이어 박철우의 블로킹, 황동일의 서브 에이스가 잇달아 나왔다. 20-16에서 나온 우리카드 신으뜸의 공격 실패를 기점으로 4번째 세트의 승기를 잡았다.

마지막 5세트. 7-6에서 유광우의 서브 득점과 파다르의 블로킹이 성공하면서 우리카드가 앞서나갔다. 그러나 삼성화재는 9-12에서 막판 추격전을 전개했다. 파다르의 범실, 김형진의 서브에이스로 동점을 만든 뒤 타이스의 공격, 박상하의 블로킹으로 매치포인트에 이르렀다. 그리고 결정적인 순간 상대 파다르의 오버네트가 나오면서 경기는 삼성화재의 승리로 마감됐다.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타이스 32점' 삼성화재, 우리카드 잡고 3연승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