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덩이 손흥민, '골=무패' 공식 유지
2018.01.14 오전 9:20
에버턴전 1골 1도움 해내며 4-0 승리 이끌어, 흐름 좋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골=무패', 손흥민(26, 토트넘 홋스퍼)이 또 한 번 좋은 공식을 이어갔다.

손흥민은 14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에버턴과의 홈경기에 선발로 나서 풀타임을 소화하며 1골 1도움을 기록, 4-0 승리에 기여했다.



홈 5경기 연속골이라는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전반 26분 골맛을 봤다. 왼쪽 측면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오른쪽으로 길게 가로지르기를 했다. 볼을 잡은 세르쥬 오리에가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강하게 패스했고 외곽에서 안으로 뛰어들어갔던 손흥민이 오른발로 방향을 바꿔 골을 넣었다.

리그 홈 5경기 연속골이다. 2004년 저메인 데포 이후 14년 만의 일이다. 골잡이 해리 케인도 해내지 못한 기록이다. 지난해 12월 10일 스토크시티전을 시작으로 14일 브라이튼 & 호브 알비언, 26일 사우스탬전, 이번 달 5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까지 모두 골을 넣었다.

골 타이밍도 나쁘지 않았다. 에버턴의 공세에 밀리던 상황에서 수비진을 한 번에 무너뜨리는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에 골을 넣지 않으면 경기 내용이 어떻게 전개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었다. 활동량이 많은 에버턴 수비에 혼란을 준 골이다.

골만 노리지는 않았다. 이타적인 팀플레이에도 완벽하게 녹아들었다. 후반 2분 케인의 골에 욕심을 부리지 않았다. 페널티지역 왼쪽 측면에서 골지역 왼쪽까지 접근해 골대 오른쪽으로 슈팅을 해도 됐지만 뛰어든 케인에 정확히 패스해 도움을 기록했다.

흐름 좋은 손흥민이다. 지난 시즌 같은 시기(1월 14일 기준)와 비교해 5골이 더 터졌다. 골을 넣은 경기에서는 한 번도 지지 않았다. 손흥민이 골을 넣은 리그에서는 6승 2무로 무패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도 3전 전승이다. '손흥민 골=무패' 공식이 굳어지는 이유다.

무엇보다 꾸준함이 돋보인다. 올 시즌 개막 후 8월을 제외한 매달 골을 기록하고 있다. 9월 1골, 10월 1골, 11월 2골, 12월 5골, 2018년 1월 2골 등 총 11호골을 넣고 있다. 손흥민에게 드리워진 '기복'이라는 이미지를 확실하게 지웠다.

특히 8~11월 사이에는 A대표팀 경기를 치르기 위해 한국을 오가는 등 힘든 과정을 거쳤다는 점에서 골의 순도나 가치는 높아진다. A매치가 없는 12월부터 골이 증가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 그렇다. 괜히 토트넘의 복덩이가 아니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