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1골 1도움' 토트넘, 에버턴 꺾고 5경기 무패
2018.01.14 오전 8:33
2004년 데포 이후 14년 만에 리그 홈 5경기 연속골 기록 세워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26)이 시즌 11호골을 넣으며 팀 승리에 일조함과 동시에 기록의 사나이가 됐다.

손흥민은 14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7~20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에버턴과의 홈경기에서 1골 1도움을 해내며 4-0 대승에 일조했다.

벼랑 끝에몰린 40대 가장 “기적같은일이”[확인]
4월 주식시장 1000% 급등예상종목 포착![확인]


시즌 11번째이자 리그 8번째 골이다. 특히 2004년 저메인 데포 이후 토트넘 선수로는 14년 만에 리그 홈 5경기 연속골을 넣는 기록을 만들었다. 골을 넣고 다섯 손가락을 펼치는 세리머니를 한 이유다.

또, 2015~2016 시즌 EPL 진출 후 통산 40골도 작성했다. 2015~2016 시즌 8골, 2016~2017 시즌 21골, 이번 시즌 11골로 순항 중이다. 대회로만 따지면 리그 26골,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7골, FA컵 7골 등이다.


손흥민의 1골 1도움과 해리 케인의 멀티골을 앞세운 토트넘은 4-0 승리를 거두며 리그 5경기 무패(4승 1무)와 함께 5위(승점 44점)를 유지했다.

이날 손흥민은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나섰다. 원톱 케인을 델리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함께 도왔다. 전반 15분 에릭센의 가로지르기를 머리로 받았지만, 골대를 빗겨갔다.

26분 골맛을 봤다. 왼쪽 측면의 에릭센이 반대편으로 긴 가로지르기를 했다. 이를 받은 세르쥬 오리에가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낮게 패스했고 손흥민이 오른발로 방향을 바꿔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시작 2분에는 도움을 기록했다. 미드필드에서 연결된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안으로 파고든 뒤 수비수의 방해를 마르세유턴(볼을 한 발로 잡은 상태에서 몸을 한 바퀴 회전해 상대를 제치는 기술)으로 돌파해 왼발로 낮게 패스했다. 케인은 가볍게 발로 방향을 바꿔 골을 넣었다.

흥이 난 손흥민은 13분 왼발 슈팅이 왼쪽 골대에 맞고 나와 멀티골 기회를 날렸다. 이후 14분 에릭 다이어의 가로지르기를 케인이 왼발로 추가골을 넣었다. 케인은 이날 EPL 통산 98골로 테디 셰링엄의 토트넘 최다골 기록을 새로 썼다.

36분에는 손흥민의 발을 떠난 볼이 델리를 지나 에릭센에게 닿아 추가골이 터졌고 대승을 확인했다.

한편, 종아리 부상에서 복귀한 스완지시티 기성용(29)은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팀은 1-1로 비겼고 승점 17점으로 여전히 꼴찌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19일 에버턴전 이후 복귀한 기성용이 허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며 승점 수확에 기여했다는 점은 인상적이었다. 남은 기간 중용 가능성을 남겼다.

크리스탈 팰리스의 이청용은 번리와의 홈경기에 교체 명단에 있었다. 팀은 마마두 사코의 골로 1-0으로 이겼지만, 출전 기회는 주어지지 않았다. 로이 호지슨 감독은 이날 한 명의 교체도 하지 않았다. 크리스탈 팰리스(25점)는 12위로 올라섰다.

첼시는 레스터시티와 홈에서 0-0으로 비겼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47점)와 승점은 같지만 1경기를 더 치러 3위가 됐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손흥민 1골 1도움' 토트넘, 에버턴 꺾고 5경기 무패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