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연승' 현대캐피탈, 대한항공 꺾고 1위 질주
2018.01.13 오후 4:33
[프로배구 대한항공 1-3 현대캐피탈]신영석 블로킹 5개 기록하며 승리 배달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대한항공을 물리치고 6연승을 질주했다.

현대캐피탈은 13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프로배구 V리그 대한항공전에서 세트 점수 3-1(30-28 15-25 25-19 25-22)로 이겼다.



승점 51(16승 7패)에 도달한 현대캐피탈은 2위 삼성화재(45점)와의 승점 차를 6점으로 벌렸다. 대한항공(35점)은 3위를 이어갔다.

높이 싸움에서 현대캐피탈이 이겼다. 블로킹에서 11-7로 우위였다. 신영석이 블로킹 5개를 포함해 14득점을 해냈고 안드레아스 16득점, 문성민 13득점 등을 해냈다. 반면 대한항공은 밋차 가스파리니가 22득점을 해냈지만, 현대캐피탈의 수비를 공략하지 못하고 패했다.

출발은 팽팽했다. 28-28에서 차영석의 속공에 대한항공 곽승석의 후위 공격이 코트 밖으로 벗어나며 현대캐피탈이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는 대한항공의 우위였다. 가스파리니의 공격이 성공하며 세트 점수는 1-1이 됐다.

그러나 3세트, 현대캐피탈의 높이가 압도했다. 신영석의 속공에 안드레아스의 블로킹이 성공하며 15-12로 도망갔다. 신영석의 블로킹에 박주형의 백어택이 통하며 대한항공을 눌렀다.

주도권을 잡은 현대캐피탈은 4세트 대한항공의 범실을 유도하며 15-8로 도망갔다. 이후 문성민의 후위 공격에 신영석의 속공이 통하며 승리를 가져왔다.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KGC인삼공사가 1위 도로공사를 세트 점수 3-2(22-25, 28-26, 25-23, 21-25, 15-13)로 꺾었다. 인삼공사는 승점 24점을 기록하며 3위 현대건설(33점)과의 격차를 줄이는데 주력했다. 도로공사는(39점)는 1위를 유지했다.

알레나 버그스마는 블로킹 4개 포함해 혼자 56득점을 해냈다. 도로공사는 이바나 33득점, 박정아 24득점을 해냈지만 뒷심 싸움에서 밀렸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