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켈레톤 윤성빈, 평창 마지막 모의고사도 금메달
2018.01.13 오전 9:35
월드컵 7차 대회 1, 2차 시기 합계 2분14초77…두쿠르스 또 꺾어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향해 질주하고 있는 윤성빈(24)이 마지막 리허설도 금메달을 수확했다.

윤성빈은 12일(한국시간) 스위스 생 모리츠에서 열린 2017~2018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7차 대회 1, 2차 시기 합계 2분14초77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은메달은 악셀 융크(독일, 2분15초64), 동메달은 마르틴스 두쿠르스(2분15초87, 라트비아)가 차지했다. 세계 최강으로 불리는 두쿠르스를 또다시 꺾었다는 것 자체가 의미 있었다.

올해 참가한 7번의 월드컵 중 5번이나 윤성빈이 금메달을 차지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 있었다. 윤성진은 1차 대회 은메달을 시작으로 2~4차 대회 모두 금메달을 획득했다. 5차 대회에서 두쿠르스에게 금메달을 내줬지만 6~7차 대회 다시 금메달을 수확했다.


1차 시기에 나선 윤성빈은 스타트 기록이 4초76이었다. 트랙 레코드였다. 이후 레이스에서 한 번도 흔들리지 않았고 1분07초58을 기록했다. 전체 1위였다. 2차 시기에서도 영리한 주행을 이어간 윤성빈은 1분7초19로 트랙 레코드를 세웠다.

윤성빈은 8차 월드컵에 나서지 않고 14일 귀국해 곧바로 평창으로 향한다. 15일부터 평창에서 실전에 돌입한다. 다른 경쟁자에 비해 트랙 적응 훈련을 좀 더 많이 하는 이점을 철저하게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윤성빈은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을 통해 "월드컵 마지막 경기가 끝이 났다. 이번 대회까지는 연습이었다고 생각한다. 평창이 진짜 실전이라고 본다. 평창에서 준비를 통해 좋은 성적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