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회장 최종후보 선정…권용원·손복조·황성호
2018.01.12 오후 8:18
1월25일 임시총회 열어 차기 회장 선임
[아이뉴스24 김다운기자] 한국금융투자협회장 후보가 권용원 키움증권 사장, 손복조 토러스투자증권 회장, 황성호 전 우리투자증권 사장 3명으로 추려졌다.

한국금융투자협회 후보추천위원회는 12일 후보 지원자에 대한 면접심사를 실시한 결과, 4대 회장 후보자로 이들을 최종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정회동 전 KB투자증권 사장은 출마 의사를 밝혔으나 탈락했다.

협회는 오는 2월3일 임기가 만료되는 황영기 회장의 후임 선임을 위해 지난 12월 이사회에서 후보추천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해 말부터 2주간 후보자 공모와 서류심사 및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후보자를 확정했다.

추천할 후보자가 확정됨에 따라, 협회는 오는 25일 임시총회를 열어 차기 회장을 선임할 계획이다.

차기 회장의 임기는 올해 2월4일부터 2021년 2월3일까지 3년 간이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금투협회장 최종후보 선정…권용원·손복조·황성호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