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통합 반대파 끝까지 설득할 것"
2018.01.12 오후 7:18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은 밀실합의 아닌 당원 뜻"
[아이뉴스24 윤용민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반대하는 당원들에 대해 "최선을 다해서 설득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12일 바른정당과의 합당을 의결하는 전당대회를 열기로 확정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당대회까지) 남은 기간 동안에도 계속해서 소통을 위한 노력을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절차적 정당성 없이 독단적으로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우리나라 정당사에서 양당 통합 문제는 당 대표 간의 밀실 합의만으로 이뤄지는 게 관행이었다"며 "이번에는 전 당원의 뜻에 따라 이 일을 추진할지를 투명하게 결정했다"고 했다.

안 대표는 '전당대회 준비위원회를 구성하는데 있어 통합반대파를 배제한 것 아니냐'는 기자의 물음엔 "김관영 사무총장이 의원 한사람, 한사람에게 연락해 합류해 달라고 요청을 했는데 다들 곤란하다는 입장들을 표명했다"고 답했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안철수 "통합 반대파 끝까지 설득할 것"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