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펫]'지코·박경 말고 유권'…블락비의 보석함(인터뷰②)
2018.01.18 오전 10:00
'실력돌' 블락비의 빛나는 오늘…"멤버들 다 부각되길"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동물 사랑은 생명 사랑입니다. 우리 옆에 있는 반려동물은 생명 사랑의 또다른 모습입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인구 1천만 명 시대,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를 가꾸어 가는데 최고의 덕목 역시 사랑입니다. 이제 여러분과 함께 '사랑앓이'를 해보려 합니다.

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와 반려동물 전문매체 노트펫이 공동으로 기획, 취재한 '스타♡펫'을 연재합니다.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과 '동고동락'하는 스타들의 알콩달콩한 삶을 통해 독자 여러분에게 '행복과 사랑 바이러스'를 전달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대합니다.


블락비 유권은 네 마리 반려견과 함께 사는 '대식구'의 가장이다. 늘어지게 늦잠을 자거나, 허투루 시간을 보낼 수가 없다. 아픈 강아지가 있다보니 세심하게 신경을 써야했고, 더 부지런해졌다. 무대 위 블락비 멤버로서도, 그리고 반려견들의 아빠로서도 하루하루를 소중하게 지내고 있다.



블락비 멤버 유권이 반려견 별, 뚱, 팡, 쿤을 데리고 '가족 사진' 촬영에 나섰다. 반려견 별이와 뚱이의 털을 가지런히 빗질해주고, 머리도 묶어주고, 마지막으로 헤어핀도 예쁘게 꽂아줬다. 익숙한듯, 반려견 뚱이는 블락비 유권의 손에 자신의 몸을 맡겼다. '꽃단장'을 마치고 시작된 촬영, 두 마리를 간신히 품에 안으면 두 마리가 도망갔다. 카메라 렌즈의 한 프레임 안에 네 명을 담기가 여간 쉽지 않다. 별이와 뚱이 그래도 지그시 카메라를 쳐다보며 '형님들의 노련함'을 뽐냈고, 쿤과 팡은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개구쟁이 막내들의 매력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유권은 촬영 내내 강아지들을 따뜻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얘네들 때문에 산다"고 미소 지었다.


유권은 다재다능한 그룹 블락비의 숨은 보석이자, 긁지 않은 복권(?)이다. 독특한 음색을 지닌 보컬리스트이고, 뛰어난 춤실력을 지닌 퍼포머다. 무대 위에선 강렬한 카리스마의 '냉미남'이지만, 팬들 사이에서는 '햇살미소'라고 불릴 만큼 귀여운 눈웃음에 밝은 성격, 세심함까지 갖춘 반전 츤데레남이다. 유권은 "올해는 지코, 박경 말고 다른 멤버들도 부각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저도 그렇다"고 웃으며 숨은 욕망을 슬며시 드러냈다.

유권은 블락비의 리패키지 앨범 '리몽타주'로, 또 드라마 '저글러스' OST로 2018년의 시작을 활짝 열었다.



◆실력돌의 빛나는 오늘 "'믿고 듣는' 블락비 감사"

그룹 블락비는 자타공인 '실력돌'이다. 2011년 데뷔한 블락비는 올해로 데뷔 7년차를 맞았다. 처음부터 탄탄대로였던 것은 아니다. 2013년 소속사와 전속계약분쟁을 겪었고, 데뷔 초엔 크고 작은 논란도 겪었다. 중소기획사 소속 아이돌이라는 태생적 한계도 있었다. 그러나 '실력'으로 주목 받았고, 정상에 올라섰다. 블락비의 오늘이 더 빛나는 이유다. 유권은 지난 시간을 돌이키며 "지금이 신기하다"고 했다.

"대형 기획사처럼 회사의 지원이 좋았던 것도 아니고, 우리의 음악을 좋아해주는 팬들 덕분에 달려왔죠. 지코가 프로듀싱을 하며 우리 팀 색깔이 확실해졌고, 각자 잘하는 것을 찾아서 하다보니 팀 색깔이 더 뚜렷해졌어요. 만약 우리가 대형 기획사에 있었으면 이런 색깔이 없지 않았을까요. 다사다다난한 일도 있었는데 잘 이겨내면서 왔고, '믿고 듣는' 블락비라는 이야기를 듣게 돼서 좋아요."

팀에 대한 애정과 뿌듯함이 묻어났다. "블락비 멤버들을 만나게 된 것이 행운"이라고 표현한 그는 멤버들에 대한 단단한 신뢰감도 드러냈다.



"제게 블락비는 제 인생을 큰 변화를 가져다준 팀이에요. '제2의 어머니'라고 할까요. 김유권이 아니라 유권이라는 새로운 저를 깨워줬고, 제 안에 많이 잠재되어 있었던 것을 일깨워준 팀이죠. 만약 이 팀이 없었더라면 저는 춤을 가르치면서 살거나, 어느 공장에서 일을 하고 있었을 지도 모르죠. 이 팀을 만난 건 제게 행운이에요. 멤버들은 형제죠. 어떻게 보면 가족들보다 더 가족다운 사이. 정말 힘들 때 위로도 되고, 서로서로 힘이 되어주는 존재들이죠."

7인조 보이그룹인 블락비는 셀프 프로듀싱이 가능한 리더 지코의 진두지휘 하에 활동해 왔다. 블락비의 수많은 히트곡이 지코의 손에서 태어났다. 그래서 한때는 '지코와 아이돌'로 불렸다. 최근에는 멤버 박경과 피오가 급부상했다. 박경은 블락비의 새 앨범 '리몽타주'의 타이틀곡 '떠나지마요'를 프로듀싱 했고, '문제적남자'를 통해 '뇌섹남'의 면모를 뽐냈다. 피오는 '발칙한 동거'에 출연하며 예능감을 뽐냈다.



블락비 멤버들의 활약이 고마우면서도 태일과 재효, 비범 등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약한 멤버들의 존재감이 부각 됐으면, 자신의 영역을 확장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그 누구보다 재능이 많음을 잘 알고 있기 때문.

"저희의 많은 모습을 못 보여줘서 아쉬워요. 지코와 박경, 피오 말고는 우리 멤버들을 잘 모르는 친구들이 많아요. 개성 있고, 실력 있고, 재미 있는 매력들이 많은데 이 매력을 못 보여줘서 아쉽죠. 태일은 믿고 듣는 보컬이고, 비범 형은 춤도 잘 추고 작사 작곡도 하며 좋은 곡을 만들어내고 있어요. 재효는 몇년차 활동을 하고 있음에도 카메라 울렁증이 있지만, 재미있는 형이에요. 예능 나가면 잘할 것 같아요. 2018년에는 재능을 못 보여줬던 친구들이 주목 받으면 좋겠어요. 저도 좀...(웃음)"

◆유권의 매력에 빠져봅시다~

블락비의 유권은 그룹 내에서 보컬과 퍼포먼스를 담당하고 있는 든든한 기둥이다. 귀여운 눈웃음과 반전 카리스마, 무대 위아래 '간극'이 큰 유권은 블락비 팬들은 다 아는 '매력남'이다.

"무대 위에서는 곡 콘셉트에 맞게 표정 연기를 하다보니, 그런 이미지가 생겼어요. 블락비가 힙합 곡들이 많고, 악동 이미지가 있다보니 표정들이 강해지고, 메이크업도 세지고. 인터넷에 도는 짤에서 '학교 안 나갈 것 같은 아이돌'로 꼽히기도 했더라구요. 팬들만 알아줘요. '햇살미소'라고(웃음)."

수면 아래 있던 유권의 존재감이 부상한 것은 엠넷 '힛 더 스테이지' 무대였다. 화려한 댄스 실력과 독보적인 퍼포먼스로 시선을 사로잡으며, 또 한 명의 '실력파' 멤버임을 입증했다. 특히 유권이 조커로 변신한 무대는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주목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 베트남에서 표절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조커 영상을 가끔 보는데, 2~3일 전에도 해외 팬이 댓글을 달았더라구요. 전 아이돌 가수지만, 또한 퍼포머라고 생각해요. 저에게 파트가 주어졌을 때 '어떻게 만들어낼까' 관심이 많아요. 단순히 노래를 잘하는 것을 떠나 어떻게 제스처를 하고, 어떤 표정으로 노래를 해야 하는지 고민해요. 그게 '힛더스테이지'에서 잘 맞았던 것 같아요."



유권의 다재다능함은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뮤지컬 '올슉업'과 일본에서 뮤지컬 '런 트유' 등에 출연하며 내공을 쌓았고, 최근 발표한 블락비의 새 앨범 '리몽타주'에서 솔로곡 '에브리싱'도 불렀다. 유권은 '에브리싱' 작사에도 직접 참여했다.

"솔로곡은 언제든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지만, '내가 준비가 됐을 때 솔로를 내자'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 앨범 시작할 때 회사에서 솔로곡이 들어갔으면 좋겠다고 했고, 저도 참여를 해서 만들어보겠다고 했어요. 작업해보니 너무 어려웠어요. 일본에서는 솔로곡을 해본적이 있지만, 한국에서는 처음이라 어색하고 부끄러운 느낌이 있더라구요. 녹음하는데 애를 먹었죠. 이전에는 지코나 박경이 프로듀싱을 하면서 제게 주문을 했다면, 이번에는 제가 참여를 해서 어떤 목소리로, 어떤 톤으로 해야할지 찾아내야 하니까. 그것을 찾아가는 과정이 힘들었죠."

유권은 솔로 뿐만 아니라 뮤지컬, 그리고 예능까지 다방면으로 활약하고 싶은 바람이 있다고 했다. 그는 "혼자 개인기 연습도 한다. 요즘 유행하는 최신의 개인기를 연습 중인데 보여줄 데가 없다"고 웃었다.



무엇보다 요즘에는 무대가 '고프다'고 했다. 데뷔 7년 동안 수없이 많은 무대에 섰지만, 앞으로 설 무대들에 대한 소중함도 잘 알고 있었다.

"설 수 있는 무대가 콘서트나 방송, 행사 등 한정적이잖아요. 그런 것들이 매번 주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무대에 대한 갈망이 크죠. 이 무대들이 언제까지나 지속될 줄 알았는데 나이가 들고, 곧 저희 멤버들이 군대를 가야하는 시기가 다가오니 언제까지 계속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그래서 더 많은 무대에 서서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이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죠."

정상급 아이돌이지만, 늘 위기라는 마음을 품고 있다. 그는 "열심히 해서 나아가지 않으면 안된다. 매순간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한다"고 했다. 가끔 힘이 들 땐 강아지들을 보며 기운을 차리고, 주변 사람들과의 대화를 통해 좋은 기운을 얻는다.

"제가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어서 행복하지만, 이 무대를 잃어버리기 전까지 노력을 하고 싶어요. 내가 설 수 있는 무대를 만들자. 내가 준비가 되어있으면 나를 불러주겠지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올해는 블락비로서도 열심히 하고, 제 목소리를 알릴 수 있는 한해가 됐으면 합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김일권 객원기자 ilkwonk@naver.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