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급기밀' 김상경 "첫 방산비리 고발 영화, 필요하다 생각"
2018.01.11 오후 4:23
"배역 모델 된 김영수 전 소령, 시사에도 참석"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김상경이 한국영화 최초로 군 비리를 다룬 영화 '1급기밀'에서 실존 인물을 모티프로 삼은 배역을 연기했다.

11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1급기밀'(감독 홍기선, 제작 미인픽쳐스)의 언론 배급 시사가 진행됐다. 촬영을 마치고 세상을 떠난 故홍기선 감독을 대신해 후반작업을 지휘한 이은 감독과 배우 김상경, 김옥빈, 최무성, 최귀화, 김병철 등이 참석했다.

영화는 국가라는 이름으로 봉인된 내부자들의 은밀한 거래를 폭로하는 범죄실화극이다. 실제 사건인 2002년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 외압설 폭로와 2009년 MBC 'PD수첩'을 통한 한 해군장교의 방산비리 폭로를 모티프로 제작됐다.

김상경은 사건의 중심에 서게 되는 항공부품구매과 중령 박대익 역을 맡았다. '1급기밀'을 통해 3년만에 스크린에 복귀했다. 이날 김상경은 군인 박대익 역을 소화한 과정, 실존 인물을 모티프로 삼은 배역을 그리며 어떤 용기를 내야 했는지에 대해 답했다.





그는 "군인으로서의 자세를 많이 생각했다"며 "대사의 말투나 몸의 동작을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자들이 '정치적 용기를 내야 했나'에 대해서도 질문했는데 우리 영화는 보수, 진보와 관련이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부가 바뀌었지만 군납비리, 방산비리는 전 정부에서도 척결해야 한다고, 그 전 정부에도 그랬다"며 "조선시대 이순신 장군도 그랬다. 아주 옛날부터였는데 알려지지 않았을 뿐"이라고도 강조했다.


김상경은 "우리나라에서 방산비리에 대한 영화가 처음이니 필요하다 생각했다"며 "오늘 영화를 보는데 극적이고 드라마이기는 한데 다큐멘터리 같은 느낌도 살짝 들었다. 실제 이야기라 그랬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날 시사에는 영화의 모티프가 됐던 PD수첩 방송에 출연해 군 비리를 폭로한 김영수 전 소령이 참석하기도 했다. 김상경은 "이 영화가 세 번째 소재로 삼았던 김영수 소령이 오늘도 왔다. 'PD수첩'에 군복 입고 출연했던 그 분"이라며 "그 분들을 표현하려 노력했다. 이 이야기 저 이야기를 많이 들으며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1급기밀'는 오는 24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