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급기밀' 김옥빈 "두번째 기자 역, 전작보다 성장"
2018.01.11 오후 4:16
"극 중 사건을 끝까지 책임진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김옥빈이 '1급기밀'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1급기밀'(감독 홍기선, 제작 미인픽쳐스)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상경, 김옥빈, 최무성, 최귀화, 김병철, 이은 감독 등이 참여했다.

김옥빈은 "영화 '소수의견'에 이어 두 번째 기자 역할"이라며 "이번 캐릭터는 전에 비해 성장한 인물이라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극 중 사건을 끝까지 책임지고 함께 해나가는 모습이 좋아서 이 캐릭터를 선택했다"며 "조금 더 능숙한 모습을 담아내려 노력했다. 그렇게 표현했다"고 연기에서 중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1급기밀'은 국가라는 이름으로 봉인된 내부자들의 은밀한 거래를 폭로하는 범죄 실화극이다. 지난 2002년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 외압설 폭로와 2009년 군납문제를 MBC 'PD수첩'을 통해 폭로한 해군 소령의 실화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다.


'1급기밀'에서 김옥빈은 기자정신이 투철한 탐사보도 전문기자 김정숙 역이다. 이전 작품들과 또 다른 거침 없는 특유의 매력을 전할 예정이다. 특히 김상경과는 처음으로 호흡을 맞춰 시너지를 발휘한다.

한편 '1급기밀'은 오는 24일 개봉 예정이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아이뉴스24 창간 20주년, 소프라노 김성혜 한국 데뷔 10주년 독창회
I’m COLORATURA, I’m KIM SUNGHYE
2019. 11. 21 THU PM 8:00 롯데콘서트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