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급기밀' 이은 감독 "故홍기선이라면 어떤 결정 했을까 고민"
2018.01.11 오후 4:12
'이태원 살인사건' 홍기선 감독 유작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이은 감독이 故홍기선 감독을 대신해 '1급기밀'의 후반 작업을 지휘한 소감을 알렸다.

11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1급기밀'(감독 홍기선, 제작 미인픽쳐스)의 언론 배급 시사가 진행됐다. 촬영을 마치고 세상을 떠난 故홍기선 감독을 대신해 후반작업을 지휘한 이은 감독과 배우 김상경, 김옥빈, 최무성, 최귀화, 김병철 등이 참석했다.

영화는 국가라는 이름으로 봉인된 내부자들의 은밀한 거래를 폭로하는 범죄실화극이다. 실제 사건인 2002년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 외압설 폭로와 2009년 MBC 'PD수첩'을 통한 한 해군장교의 방산비리 폭로를 모티프로 제작됐다.

'1급기밀'은 '이태원 살인사건' '선택'에 이은 故홍기선 감독의 사회고발 3부작 마지막 작품이기도 하다. 한국영화 최초로 방산비리를 소재로 삼았다.





영화사 명필름의 공동 대표이자 영화 연출 이력도 있는 이은 감독은 영화 촬영을 마치고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홍기선 감독을 대신해 스태프들의 영화 후반작업을 지휘했다.

그는 "이 영화의 감독은 홍기선 감독"이라며 "우리 스태프들이 다 같이 감독님의 뜻을 이어 했지만 최종적으로 의사를 결정하는 역이 필요하다고 해서 후반 작업 진행을 맡았다"고 말했다.


이어 "홍 감독님이 이번 영화까지 상업영화로는 네 번째 영화를 했다"며 "맨 마지막 영화를 촬영까지만 하고 끝을 못 내고 돌아가셨기 때문에 독립영화 시절부터 함께 한 후배로서 안타까워 함께 하게 됐다. '홍 감독님이라면 어떻게 했을까' 생각하며 작업했다"고 답했다.

'1급기밀'는 오는 24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