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장 "가상화폐 규제, 과열로 인한 부작용 막는 것"
2018.01.11 오후 4:13
'과도한 규제' 지적에 최종구 금융위원장 "불법적 요소 파악 위해 필요"
[아이뉴스24 김지수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이 최근 가상화폐 시장 규제와 관련한 우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 위원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가상화폐 시장 과열로 인한 부작용이 유독 우리나라에서 심각하게 일어나고 있다"며 "금융위와 법무부를 비롯한 정부부처가 협업하고자 하는 것은 과열로 인한 부작용 최소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8일 FIU(금융정보분석원)와 금융감독원은 8일부터 합동으로 가상통화 취급업소에 가상계좌를 제공하고 있는 6개 은행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이와 함께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조사 역시 함께 예고됐다. 업계 3위 코인원은 회원들에게 도박을 유도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업계 1위 빗썸은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 위원장은 "6개 은행에 대한 점검은 가상계좌 서비스 제공에 자금세탁 방지를 비롯해 본인 확인 등을 제대로 이행하고 있는지를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며 "불법이 있었다면 그에 맞는 조치를 금융당국 차원에서 취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이어 "가상화폐 거래 업체는 시세 조종 등 여러 의혹이 현재 있는 상태"라며 "가상화폐 거래 업체에서 어떻게 일이 진행되고 있는지 경찰·검찰을 통해 확인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금융위원장 "가상화폐 규제, 과열로 인한 부작용 막는 것"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