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김성태 "UAE 이면합의? 원전 수주 위한 국가 역할"

"문재인 개헌 추진 선전포고, 땡처리 패키지 상품처럼 다뤄져"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의혹과 관련해 논란이 되고 있는 이명박 정권 당시 비밀 군사협정에 대해 "원전 수주를 위해 국가가 할 일을 다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11일 MBC '양지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원전 등 국가 간 거대 프로젝트 입찰에는 그 나라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서 경쟁하는 것"이라며 "당시 프랑스는 라파엘 전투기를 비롯한 모든 역량을 다 동원했지만 우리가 UAE가 가장 필요로 하는 부분은 국가안보라는 차원에서 접근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가와 국가간 외교 군사협정은 공개되는 것보다 비공개되는 것이 더 많다"며 "그 자체를 무조건 잘못된 것이라고 하면 대한민국이 제대로 된 국가 간 프로젝트를 따낼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김 원내대표는 자동 파병 논란에 대해서도 "당시에는 이 엄청난 원전 수주를 위해서 국가로서 할 역할은 다 했다"며 "다만 해외파병은 분명히 국회의 비준동의를 구해야 되는 부분"이라고 전제했다.

전날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서는 "문재인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노골적으로 선전포고했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여야가 개헌특위활동을 연장하고 논의를 올 6월말까지 지속하기로 합의한 것이 고작 열흘 지났음에도 대통령이 지방선거 동시투표를 못 박는 것은 여야의 합의를 무시하고 결론은 국회를 패싱하겠다는 선언"이라며 "별도로 개헌 투표하면 1천200억을 더 써야 한다는 말에 말문까지 막혀버렸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는 많게는 9표, 적게는 8표의 유권자 선택이 달린 선거인데 그 안에 개헌투표도 포함시키자는 것"이라며 "국가체제를 바꾸는 중요한 일인데 땡처리 패키지 여행상품처럼 개헌이 다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UAE 칼둔 청장, 국회 방문…진실은?


    文 대통령, 칼둔 UAE 아부바디 행정청장 접견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