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UAE 이면합의? 원전 수주 위한 국가 역할"
2018.01.11 오전 9:01
"문재인 개헌 추진 선전포고, 땡처리 패키지 상품처럼 다뤄져"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의혹과 관련해 논란이 되고 있는 이명박 정권 당시 비밀 군사협정에 대해 "원전 수주를 위해 국가가 할 일을 다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11일 MBC '양지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원전 등 국가 간 거대 프로젝트 입찰에는 그 나라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서 경쟁하는 것"이라며 "당시 프랑스는 라파엘 전투기를 비롯한 모든 역량을 다 동원했지만 우리가 UAE가 가장 필요로 하는 부분은 국가안보라는 차원에서 접근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가와 국가간 외교 군사협정은 공개되는 것보다 비공개되는 것이 더 많다"며 "그 자체를 무조건 잘못된 것이라고 하면 대한민국이 제대로 된 국가 간 프로젝트를 따낼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김 원내대표는 자동 파병 논란에 대해서도 "당시에는 이 엄청난 원전 수주를 위해서 국가로서 할 역할은 다 했다"며 "다만 해외파병은 분명히 국회의 비준동의를 구해야 되는 부분"이라고 전제했다.

전날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서는 "문재인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노골적으로 선전포고했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여야가 개헌특위활동을 연장하고 논의를 올 6월말까지 지속하기로 합의한 것이 고작 열흘 지났음에도 대통령이 지방선거 동시투표를 못 박는 것은 여야의 합의를 무시하고 결론은 국회를 패싱하겠다는 선언"이라며 "별도로 개헌 투표하면 1천200억을 더 써야 한다는 말에 말문까지 막혀버렸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는 많게는 9표, 적게는 8표의 유권자 선택이 달린 선거인데 그 안에 개헌투표도 포함시키자는 것"이라며 "국가체제를 바꾸는 중요한 일인데 땡처리 패키지 여행상품처럼 개헌이 다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