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남북관계 개선, 한미 간 이견 없다"
2018.01.10 오전 10:46
"강도 높은 제재와 압박 목표는 외교적 해법"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남북 관계 개선과 관련해 한미가 전혀 이견이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2018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미국 내 일고 있는 우려에 관한 기자 질문에 "한국과 미국은 오랜 동맹국가 이기도 하지만 안보에 관한 이해를 함께 공유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대해 위협을 느끼는 것도 한국도, 미국도 마찬가지이고, 한미 양국은 대단히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북한 핵 문제에 대응해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강도 높은 제재와 압박을 국제사회와 함께 나가고 있지만, 궁극의 목표는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 외교적 해법을 이끄는 것"이라며 "이제 미국이 주도했던 제재와 압박의 효과일 수 있지만 남북 간 대화가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 대화를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로 삼고 나가서는 북핵 문제를 대화 통해 해결하는 그런 계기로 발전시켜 나가려고 한다"며 "그에 대해 미국과 아무런 이견이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래서 미국도 이번 남북 대화에 대해 전폭적으로 지지하면서 이것이 북핵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는 뜻을 함께 표명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