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고위급 회동, 평창 올림픽의 北 참가 사실상 결정
2018.01.09 오후 2:45
이산가족 상봉과 군사회담도 제안, 남북 오후 회담 시작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남북 당국의 고위급 회동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의 북측 대표단 참가가 사실상 결정됐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수석대표로 남북 대표단이 9일 오전 10시경부터 모여 실시한 오전 회동에서 이같이 논의됐다.

우리 측은 전체회의에서 북한의 평창 동계 올림픽 참여 문제를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책을 요청했다. 특히 북한이 평창 올림픽에 가능한 많은 대표단을 파견하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전했고, 공동 입장과 공동응원단, 예술단 파견을 요구했다.





우리 측 대표단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이날 오전 회담을 마치고 중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우리 측은 구정 설 연휴를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이를 위한 적십자 회담 개최, 남북간 우발적 충돌 방지를 논의하기 위한 군사회담 개최도 북한에 제의했다.


우리 측은 이와 함께 조속한 시일 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대화 재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북한은 기조 발언을 통해 평창 올림픽 참가 관련 고위급 대표단과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예술단, 참관단과 태권도 참관단 및 기자단을 파견하겠다고 했다.

북한은 "이번 회담을 결실 있는 대화로 만들어 남북관계를 획기적 계기로 만들 의지 확고하다"면서 "한반도 평화적 환경을 도모하고 남북의 모든 문제들을 대화와 협상을 통해 풀어나가자"고 했다.

이와 함께 남북은 이날 공동보도문 초안을 상호 교환하기도 했다. 이후 양측은 상대 제안을 구체적으로 검토하자면서 1차 전체회의를 종결했다.

이후에는 남북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오전 11시 30분부터 12시 20분까지 수석대표 접촉을 했다. 이날 접촉에서는 전체회의에서 논의한 양측의 입장을 토대로 양측의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은 의견 교환을 진행했다.

북한은 이후 통일각으로 이동해 남북 따로 점심식사를 진행한 이후 오후 수석대표를 제외한 4대 4 회담으로 오후 회담을 시작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