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애간장' 서지훈 "'시그널' 비교 NO…많이 배워"

"연기도 많이 늘었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서지훈이 '애간장'을 전작 드라마 '시그널'과 비교했다.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OCN 첫사랑 원상복구 로맨스 '애간장'(극본 박가연, 연출 민연홍, 제작 SBS플러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정신·이열음·서지훈, 민연홍 PD 등이 참석했다.

서지훈은 "'애간장'은 전에 출연한 '시그널'과 비교 대상이 안 된다"며 "'시그널'은 연기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고 열심히 해야겠다고만 생각했다. 당시 감독님이 많이 이끌어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애간장'은 촬영을 하면서 많이 배운 작품이다. 많이 부족한 저를 감독님과 작가님이 선택해줘 연기도 많이 늘었고 이에 대해 많이 생각하게 됐다"며 "하고 싶은 연기를 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애간장'은 첫사랑만 10년째 하는 모태솔로 28살 강신우(이정신 분)가 10년 전으로 돌아가 18살 강신우(서지훈 분)와 첫사랑 한지수(이열음 분)의 담임 교사가 돼 둘을 이어주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드라마다. 현재 나, 큰 강신우가 과거의 나, 작은 강신우와 첫사랑을 두고 삼각관계를 이루는 색다른 이야기다.

서지훈은 작은 강신우 역할을 맡았다. 국가대표급 연애 숙맥으로 관심 있는 건 운동뿐. 그런데 어느 날 그런 작은 신우의 마음을 훅 치고 들어온 아이가 있다. 까많게 타들어가는 마음을 부여잡고 고백을 할까말까 애태우는 와중에 이름이 똑같은 담임 선생님 큰 신우가 사사건건 간섭을 시작한다.

한편 '애간장'은 8일 첫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화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10년 전 그때의 설렘"…이정신X이열음 '애간장', 티저


    옥수수 오리지널 '애간장' 20일 공개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