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 분당 국민의당, 또 합당파↔반대파 충돌
2018.01.08 오전 11:03
합당파 "당원 의사 존중해야", 반대파 "절차 무시 독재적 발상"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면서 사실상 분당 상태로 접어든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공개적인 충돌이 이뤄졌다.

포문은 합당파인 장진영 최고위원이 열었다. 장 최고위원은 "통합 반대측이 전당대회마저 저지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고 있다"며 "호남 민심이라면서 합당을 한사코 반대해서 전당원 투표로 당원 의사를 물어보자고 했던 것인데 전당원 투표 무효라고 주장하더니 이제 전당대회 마저 저지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 최고위원은 "당원 의사가 분명해진 이상 그 의사를 존중하는 모양새라도 갖추는 것이 당원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며 "정 싫다면 전당대회 저지가 아니라 반대투표를 하는 것이 정도"라고 지적했다.



합당 반대파인 박주현 최고위원이 즉시 반박에 나섰다. 박 최고위원은 "국민의당이 분당되고 있는 작금의 사태에 대한 책임은 합당파, 당권파에 있다"며 "합당에 대해 당원과 국민의 지지가 있어 절차가 중요하지 않다고 당 대표가 이야기해는데 그야말로 독재적 발상"이라고 맹비난했다.


박 최고위원은 "의원 중 합당 찬성은 11명에 불과하는데 합당 전당대회를 강행하겠다는 발상이 당을 분열시키는 독재가 아니고 무엇인가"라며 "이런 식으로 당을 분열시키면서 합당에 반대하는 비례대표도 무조건 합당되는 당에 참여해야 한다고 강요한다. 당의 정체성을 혼돈으로 몰아넣는 합당 강행을 중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합당파 이태우 최고위원은 "비례대표 제명을 요구하는 것은 결코 옳은 것이 아니다"며 "오로지 정당만 보고 자신들을 뽑아준 국민과 의원들을 공천한 정당에 대한 배신이자 정치적 도의를 저버린 행위로 온당치 않다. 당이 나갈 방향에 맞지 않다고 생각하면 본인들이 용기 있게 의원직을 내려놓는 모습을 보여달라"며 갈등을 벌였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사실상 분당 국민의당, 또 합당파↔반대파 충돌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