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왕꽃선녀님은 솔빈…라붐의 보석함
2018.01.07 오후 5:49
"'복면가왕'은 꿈의 무대, 이 무대 못 설줄 알았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복면가왕' 왕꽃선녀님은 라붐의 솔빈이었다. 라붐은 전 멤버 율희의 깜짝 결혼에 이어 실력파 솔빈의 목소리로 주목 받았다.

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4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레드마우스에게 맞서는 8인의 복면가수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1라운드 두번째 대결은 왕꽃선녀님과 나무꾼으로, 소유와 권정열의 듀엣곡 '어깨'를 선곡해 달달한 무대를 꾸몄다. 판정단은 "경쟁 무대가 아닌, 아름다운 무대였다"고 감탄했다. 두 사람은 성대 모사와 랩 실력 등 개인기로도 눈길을 사로잡았다.



대결 결과 나무꾼이 승리한 가운데 왕꽃선녀님의 정체는 라붐의 막내 솔빈이었다. 청아한 음색과 뛰어난 가창력으로 또 한 명의 '가창돌'을 발견했다.

솔빈은 "정말 이 무대에 절대 못 설줄 알았다. 꿈의 무대라는 느낌이었다. 더 열심히 노력해서 이 무대에 섰다"고 말했다. 그는 판정단의 계속된 극찬에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날 '복면가왕' 1라운드에서는 개그우먼 안영미가 복면을 벗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