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위원장 "'화유기' 제작 중단 요구 아냐"
2018.01.04 오후 2:43
"이 사건 본질은 방송사고 안전의 문제"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김한균 전국언론노동조합(이하 언론노조) 위원장이 '화유기' 추락 사고 관련, 드라마 제작 중단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내 언론노조 회의실에서 언론노조가 tvN 드라마 '화유기' 제작현장 추락사고 대책 수립 요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MBC 아트 관계자, '혼술남녀' 故이한빛 PD 유가족, 피해조합원 동료 등이 참석했다.

이날 언론노조는 지난 12월28일 오후 2시 경기도 안성시에 위치한 '화유기' 제작 현장을 조사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어 김한균 위원장은 "이 사고 본질은 방송사고 안전의 문제"라고 단호히 말하며 "이런 문제가 단 한번도 사회적 이슈가 되지 못했다. 알게 모르게 많은 스태프들이 다쳤고 심지어 목숨까지 잃었다. 그러던 중 사건이 발생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많은 네티즌들은 '화유기'가 중단되느냐에 관심이 많다. 저희가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화유기' 제작 중단이 아니라 이번 사건을 계기로 방송제작 환경의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한균 위원장은 "많은 TV영상물들이 텔레비전을 통해 방영되면서 감동, 재미, 위안을 준다. 만약에 잘 정제된 TV화면 뒤에서 일하는 스태프들이 위험한 상황에 놓여있고 심지어 다친다는 것을 시청자들이 알게 된다면 그런 위험을 감수하고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고 동의하는 분은 없을 것"이라고 강하게 말했다.

한편 지난 12월23일 새벽 경기도에 위치한 '화유기' 세트장에서는 한 스태프가 추락, 허리뼈와 골반뼈가 부서져 하반신이 마비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월27일 언론노조 측은 '화유기' 제작사 JS픽쳐스와 방송사 CJ E&M에 제작 중지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