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커힐, 인천공항 제2터미널 라운지·호텔 오픈
2018.01.04 오후 2:25
오는 18일부터 운영…LG전자 안내로봇 비치해 에스코트 서비스 제공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워커힐 호텔앤리조트가 오는 18일 개항하는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프리미엄·일반 라운지와 환승·캡슐호텔을 오픈한다고 4일 밝혔다.

워커힐은 지난 2001년부터 19년째 인천국제공항의 식음 및 객실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운영해 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프리미엄 라운지와 일반 라운지의 식음서비스, 환승호텔과 캡슐호텔의 운영을 담당하게 된다. 특히 캡슐호텔은 워커힐이 기존에 운영 중인 제1여객터미널 내 캡슐호텔 '다락휴' 보다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시설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메 부티크 라운지(Gourmet Boutique Lounge) 콘셉트 아래 비즈니스, 다이닝, 릴렉싱, 프라이빗 총 4가지 테마를 갖춘 '마티나 골드'는 워커힐이 특별 기획한 인천국제공항 최초의 프리미엄 라운지다.



워커힐은 프리미엄 라운지 서비스 강화를 위해 국내 탑티어 기업인 SK, 삼성, LG 3사와 협업했다. 고객들은 이곳에서 SK매직의 프리미엄 안마의자, 최근 삼성이 인수한 오디오 전문 브랜드인 하만카돈 사운드의 헤드셋을 경험할 수 있다. 또 LG전자는 개항을 기념해 안내로봇을 비치하고 한 달간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안내로봇은 캡슐호텔의 주요 시설 및 위치 정보 안내뿐 아니라 목적지까지 직접 안내해주는 에스코트 서비스도 겸할 예정이다.

식음 부문에서는 고객에게 즉석 요리를 제공하는 라이브 스테이션을 마련했으며 프리미엄 라운지 외에도 합리적인 가격으로 이용 가능한 일반 라운지 또한 선보인다.

워커힐 관계자는 "세계 공항 서비스 평가 ASQ 12년 연속 1위라는 대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인천국제공항의 운영 철학에 맞춰 차별화된 시설과 서비스 운영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