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장애인 주거환경 개선 사업 착수
2018.01.04 오전 9:04
연내 10곳에 스마트홈 드림하우스 구축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사회복지법인 '따뜻한동행'과 함께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 장애인들의 거주 편의를 대폭 개선한 '스마트홈 드림하우스' 사업을 시작한다고 4일 발표했다.

스마트홈 드림하우스는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들이 보다 편리하게 일상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따뜻한동행'이 선정한 10곳에 연내 구축된다.

SK텔레콤은 자사 스마트홈 서비스를 적용한 스위치·가스차단기·인공지능스피커 등 다양한 생활 편의 IoT 연동기기를 무상으로 제공하며, 취지에 동감한 린나이(보일러), 하츠(레인지 후드)도 가전기기를 함께 제공한다.



휠체어를 이용하거나 침대에 누워 생활을 하는 장애인들은 보일러를 조작하거나, 가스차단기를 열고 잠그는 단순한 일상생활도 어려워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스마트홈 서비스를 이용하면 스마트폰 앱을 터치하는 것 만으로도 다양한 가전기기를 손쉽게 조작할 수 있어 장애인들의 생활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지난 2015년 이후 70여 가전기기 제조사와 손잡고 에어컨·공기청정기 등 300여개가 넘는 스마트홈 연동기기를 출시하며 홈IoT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또한 벤처·스타트업을 대상으로 IoT 제품 개발 및 상용화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IoT 오픈하우스'를 오픈하는 등 IoT 생태계 조성을 위한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조영훈 SK텔레콤 Home Unit장은 "따뜻한동행과 협력해 장애인들이 IoT 기술로 일상생활을 편하게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내외 건설사 및 가전기기 제조사와의 협력을 지속 강화해 홈IoT 생태계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김종훈 따뜻한동행 이사장은 "스마트홈 드림하우스가 장애인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줄 수 있는 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의 앞선 IoT 기술을 활용해 장애인들이 보다 편하게 생활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SK텔레콤, 장애인 주거환경 개선 사업 착수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