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명탐정3' 김지원 "첫 사극, 부담보다 기대 컸다"
2018.01.03 오전 11:31
"김명민·오달수와 함께 하니 설렘 컸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김지원이 영화 '조선명탐정3' 합류 소감을 알렸다.

3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이하 '조선명탐정3', 감독 김석윤, 제작 청년필름㈜)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김석윤 감독과 배우 김명민, 오달수, 김지원이 참석했다.

'조선명탐정3'는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김명민 분)과 서필(오달수 분), 기억을 읽은 괴력의 여인 월영(김지원 분)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 수사극이다.

김지원은 김민과 서필이 수사를 할 때마다 계속 마주치게 되는 의문의 여인 월영으로 분했다. 기억을 잃어버려 자신의 이름조차 기억 못하면서도 상상 초월의 괴력을 가진 여인은 이 사건이 자신의 잃어버린 기억과 관계가 있음을 본능적으로 알아채고 김민과 서필의 수사에 합류하게 된다.





1편의 한지민, 2편의 이연희에 이어 '조선명탐정' 시리즈에 합류한 김지원은 데뷔 후 첫 사극에 도전한다.

그는 "부담보다는 확실히 기대가 컸던 것 같다"며 "1, 2편의 팬이기도 했고 김명민과 오달수 두 선배가 함께 해주니 설렘이 컸다. 김석윤 감독이 첫 만남부터 워낙 잘 이끌어주셔서 기대를 가지고 함께했다"고 합류 소감을 말했다.


앞서 김명민이 '조선명탐정' 시리즈를 촬영하며 여행 전과 같은 설렘을 느낀다고 말한 것에 대해 김지원은 "김명민 선배에게는 익숙한 여행이라면 저에겐 첫 여행 같은 기분이 든다"고 답했다. 이어 "첫 사극이라 걱정했지만 재밌는 면도 있는 톤의 사극이라 즐겁게 작업했다"고 덧붙였다.

영화는 오는 2월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