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은행 이민규 "머리 언제쯤 자랄까요?"
2017.12.29 오전 11:06
8연패 끊고 2연승 도전…안방서 현대캐피탈과 맞대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남자프로배구 OK저축은행은 기분 좋게 4라운드를 시작했다. 지난 2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KB손해보험과 원정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로 이겼다.

OK저축은행은 이날 승리로 8연패를 끊었다. 분위기 반전 계기를 만든 셈이다. 토종 공격수 송명근이 무릎 통증으로 결장했고 마르코(포르투갈)도 1~3세트에만 뛰는 등 전력누수가 있었지만 최상의 결과를 손에 넣었다.

송명근의 빈자리를 송희채가 잘 메웠고 두자리수 득점으로 힘을 낸 김요한과 조재성은 알토란같은 활약을 보였다. 그리고 세터 이민규도 힘을 보탰다. 그는 이날 6점을 기록했는데 블로킹으로만 5점을 뽑았다.





이민규는 "블로킹에 자신은 있다"며 "경기 전날 분석한 부분이 잘 맞아떨어졌다. 그리고 동료들 도움을 많이 받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가 전위에 자리할 때 후위로 빠져 있던 선수들의 커버 플레이가 잘됐다. 이민규는 그부분을 꼽은 것이다.


세터의 주 임무는 블로킹이 아니다. 공격수에게 공을 보내야하는 패스(토스)가 잘 되야한다. 이민규는 올 시즌 주 공격수가 바뀐 상황을 맞았다. OK저축은행은 브람(벨기에)을 대신해 지난 1일 마르코를 영입했다.

그는 "브람은 높이에 장점이 있었고 마르코는 스윙 스피드가 빠른 편"이라고 했다. 이민규에게는 빨리 풀어야하는 과제가 있다. 마르코와 손발이 맞아야한다.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도 "두 선수 사이에 호홉이 잘 맞아야한다"며 "이 부분이 후반기 팀 성적의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이민규도 이런 사실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마르코 효과'가 크지 않다. 시도한 공격이 상대 블로킹에 걸리거나 유효 블로킹으로 연결되는 횟수가 많다. 이민규는 "(마르코가) 스파이크를 하기 쉽게 공을 주려고 하지만 상대 블로커나 수비수에 폼이 좀 보이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공격수 탓은 하지 않는다. 이민규는 "좀 더 빠른 패스가 필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민규는 "발모 샴푸라도 사야할 것 같다"고 농담도 던졌다. 연패 기간 동안 OK저축은행 선수들은 머리를 짧게 잘랐다. 연패 탈출을 위한 의지의 표현이다.

그중에서도 이민규의 머리가 가장 짧다. 까까머리 세터가 됐다. 그는 "경기 결과도 좋지 않았고 답답하기도 했다. 그래서 더 짧게 (머리를) 잘랐다"고 얘기했다.

OK저축은행은 29일 홈코트인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현대캐피탈을 만난다. 승리를 거둔다면 오랜만에 2연승으로 내달릴 수 있다. 그러나 현대캐피탈은 OK저축은행에게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신영석이 버티고 있는 미들 블로커(센터) 전력은 한 수 위다. 여기에 안드레아스(그리스)와 문성민이 버티고 있는 좌우쌍포도 든든하다. 송명근이 지난 경기에 이어 또 다시 결장한다면 화력대결에서도 밀릴 가능성이 높다. 이민규도 다시 한 번 힘을 더내야 한다.

현대캐피탈이 OK저축은행에 3-0 또는 3-1 승리를 거둔다면 1위 삼성화재와 승점에서는 균형을 이룰 수 있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