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면전에서 통합파 vs 반대파 충돌
2017.12.27 오전 10:15
박주현 "전 당원 투표 무의미"…장진영, 호남 중진 책임론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바른정당과의 통합 여부를 결정할 전 당원 투표를 놓고 통합파와 반대파의 갈등이 재연됐다.

박주현 최고위원은 안철수 대표의 면전에서 전 당원 투표가 당헌·당규에 위배됨은 물론 당을 분열시키는 행위라고 비판했고, 장진영 최고위원은 반대파의 주축인 호남 중진 의원들을 공격하며 맞불을 놨다.

박 최고위원은 "지금 추진되는 투표는 당 대표 재신임 투표일 뿐 합당을 위해서는 당연히 전당대회를 거쳐야 한다"며 "당헌에 합당은 전당대회 외에는 불가능하다고 못 박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박 최고위원은 "그런데 지금 우리 당에서는 당원의 소중한 권리를 '합당은 전당대회에 의하지 않고서는 불가능하다'는 당헌 회피 수단으로 악용하고 있다"며 "이번 투표는 합당 논란을 끝내지도 못하고 당 대표의 리더십도 회복할 수 없는 무의미하고 불필요한 절차"라고 지적했다.


박 최고위원은 "우리 당은 이미 양 날개를 갖고 있다. 합리적 진보가 오히려 취약한데 보수를 보태면 균형이 무너진다"면서 "우리 스스로 자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최고위원은 박지원·정동영·천정배 의원에 대해 "법원이 가처분신청을 받아들인다면 전 당원 투표는 당연히 중단되고 지도부가 책임져야 하지만, 기각된다면 세 분 중진도 그 결과를 받아들이라"고 했다. 사실상 투표 거부 운동에 대한 책임론을 제기한 것이다.

장 최고위원은 "세 분 호남 중진 대선배들이 합리적 진보의 한 날개를 맡아주고 바른정당이 개혁 보수의 다른 쪽 날개를 맡는다면 통합당은 유일한 양 날개를 가진 정당으로 훨훨 날아갈 것"이라며 "통합이 우리 모두의 통합이 되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아이뉴스24 포토DB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