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靑 '임종석 UAE' 해명, 눈밭에 머리 박은 꿩"
2017.12.26 오후 4:51
"외교적 관례? 국민이 납득할 만한 사실 내놓아야"
[아이뉴스24 윤용민기자]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등 야당이 청와대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방문 해명을 비판하며 거듭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신보라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26일 "청와대와 민주당 지도부가 의혹 덮기에 급급한 나머지 눈밭에 머리를 처박은 꿩의 모습이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는 조소섞인 입장을 내놨다.

신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이 입법부로서 책무를 포기하고 임 실장 보호와 진실은폐의 선봉장이 됐다"며 "국민적 의혹을 '카더라 통신' 운운하며 말장난 대응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정부와 청와대 관계자마다 말이 다 다르다. 진실을 가리려고만 하니 이런 엇박자가 계속 나는 것"이라며 "외교적인 관례라는 말로 사실을 은폐하지 말고 국민이 납득할 사실을 내놓아야 한다"고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청와대를 항의 방문해 국정조사를 요구하기도 했다.


국민의당은 청와대가 말 바꾸기로 논란을 키웠다고 비판했다. 이행자 대변인은 "청와대가 원전과는 관련이 없다며 보도 자제를 요청하고 있지만, 이번 논란은 청와대의 계속되는 말 바꾸기 해명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국익을 운운하며 국민들의 알권리를 무시하고 언론과 야당의 정당한 문제 제기를 하는 것 역시 민주당이 적폐세력이라고 규정했던 전 정권들의 고압적인 태도와 다를 바 없다"고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상대국의 여론을 우려한다는 구차한 변명을 하기에 앞서 사실을 감추려고 급급한 나머지 말 바꾸기를 했던 점에 대해 사과를 먼저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