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파죽의 7연승' 현대모비스, 놀라운 이종현의 변화

득점 6점 가까이 늘고 리바운드에서 상승폭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울산 현대모비스가 파죽의 7연승을 내달리고 있다. 이를 지탱하는 이종현의 변화가 놀랍다.

현대모비스는 25일 경남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창원 LG와 원정 경기에서 91-81로 이겼다. 이 승리로 16승11패를 기록하면서 공동 4위까지 치고 올라왔다.

패배를 잊었다. 어느덧 7경기 연속 승리를 거두고 있다. 지난 10일 고양 오리온과 홈 경기를 시작으로 어제 경기까지 모두 승리를 거뒀다.

초반보다 확실히 좋아진 요소들이 눈에 띈다. 우선 미국 프로농구(NBA) 하부리그인 G리그 이리 베이호크스에 진출했던 가드 이대성이 돌아왔다. 7연승 기간에 복귀한 그는 3경기에서 8.7점 1.3어시스트 3.7리바운드를 기록하면서 쏠쏠한 활약을 해주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도 3점슛 3개를 포함해 15점을 터뜨리면서 승리에 힘을 보탰다.

초반 팀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평가를 받았던 레이션 테리도 점점 좋아지고 있다. 평균 20.2점 7.2리바운드 1.5어시스트를 기록하면서 인사이드에서 확실한 존재감을 보이고 있다. LG를 상대로도 팀 내 최다인 24점을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하지만 가장 큰 변화는 역시 이종현이다. 2년차를 맞이한 그는 시즌 초반 부진한 모습으로 팬들의 우려를 샀다. 공격 작업에서 이종현의 신장 그리고 팔 갈이는 압도적인 무기다. 그러나 223㎝에 달하는 윙스팬을 가졌음에도 이러한 이점을 확실히 살리지 못했다. 자신감이 다소 떨어졌고 몸도 둔했다.

기록에서도 잘 드러난다. 그는 7연승을 하기 전 18경기에 나서 27분 52초를 소화하며 평균 8.8점 6.4리바운드, 2.1어시스트 1.2스틸 2블록을 기록했다. 높이를 활용한 블록은 했지만 점수가 두 자릿수가 되지 않았다. 기둥이 제 몫을 해주지 못하자 팀도 동반 하락세였다. 20경기에서 9승11패로 승률이 5할을 밑돌았다.

그러나 팀이 7연승을 내달리는 동안 이종현은 극적으로 변화했다. 7경기에 모두 출전해 31분 43초를 뛰었다. 자신감이 늘면서 출전시간도 동시에 늘었다.

기록도 동시에 널뛰었다. 14.1점 8리바운드 2.1어시스트 2.1스틸 1.9블록을 작성했다. 블록이 0.1개 하락하고 어시스트가 제자리였다는 것을 제외하면 모두 큰 폭으로 늘었다. 점수는 5.3점, 리바운드는 1.6개나 늘었다. 그만큼 안쪽에서 큰 자신감을 찾았다는 뜻이다.

야투성공률에서도 이종현의 자신감이 엿보인다. 이종현은 7연승 전인 18경기에서 평균 8.1개의 슛을 던져 3.9개를 림에 꽂았다. 48.3%에 해당하는 수치다. 하지만 7연승 기간에는 10.3개를 던져 5.4개를 성공하고 있다. 시도 횟수 자체가 늘었고 성공률도 52.8%로 뛰었다. 경기당 터뜨리는 덩크도 0.6개에서 1.1개로 늘었다. 플레이가 달라졌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처럼 이종현의 맹활약에 힘입어 현대모비스도 펄펄 날고 있다. 25일 LG와 경기에서도 국가대표 동료이자 센터 라이벌인 김종규를 앞에 두고 7점 5리바운드 1블록을 기록했다. 좋은 기록은 아니었지만 자신감을 잃지 않고 뛰었다. 이종현의 자신감이 올라갈수록 현대모비스의 연승도 길어질 전망이다.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버튼 21득점' 동부, 현대모비스 꺾고 4연승 질주


    블레이클리 더블더블 현대모비스, KGC꺾고 5할 승률 회복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