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준 포스코 회장, 시민단체서 검찰에 수사의뢰
2017.12.26 오전 10:07
시민옴부즈맨공동체, '최순실 포스코 인사개입 의혹' 검찰에 수사의뢰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시민단체 시민옴부즈맨공동체가 박근혜 정권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권오준 포스코 회장과 최 씨 등 25명을 서울중앙지검에 수사 의뢰했다고 26일 밝혔다.

법조계에서는 이번 시민단체의 수사 의뢰를 계기로 권 회장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가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동안 특검 수사 과정에서 최 씨 의중에 따라 박근혜 정권의 청와대가 권 회장을 포스코 수장으로 낙점하고 이를 빌미로 포스코의 계열사 광고회사인 포레카 지분 강탈 등 최 씨의 이권 챙기기 행보를 돕거나 묵인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아울러 국정농단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과 권 회장 사이에 오간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에서 청와대가 포스코 인사에 노골적으로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기도 했다.

시민옴부즈맨공동체 관계자는 "최 씨가 포스코 회장 선임에 관여한 정황이 여러차례 드러났지만, 명확한 실체가 규명되지 않았다"며 "포스코의 인사적폐 의혹을 집중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