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통합 내분' 이번 주 분수령
2017.12.26 오전 9:36
安 "당 살리기 모든 것 걸었다" vs 반대파, 투표 금지 가처분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둘러싼 국민의당 내부 갈등이 이번 주 분수령을 맞는다. 27일부터 시작되는 전 당원 투표 결과에 따라 찬성파와 반대파의 운명이 갈릴 전망이다.

국민의당은 27~28일 K-보팅(중앙선거관리위원회 온라인 투표 시스템), 29~30일 ARS 투표를 각각 실시할 예정이며 결과는 31일 오후 발표한다.

투표를 하루 앞둔 26일, 찬성파와 반대파의 신경전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안철수 대표는 바른정당과의 통합 필요성을 강조하며 당내 세 규합에 나섰다.

안 대표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제3당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외연 확장이 필수"라고 주장했다.



그는 "통합을 하지 않으면 바른정당 의원들 중 절반 이상이 자유한국당으로 가 자유한국당이 1당이 되고, 더불어민주당에서 국민의당 의원들을 빼가면 외연 확장 기회도 잃고 의원들도 축소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만약 통합에 반대하는 당원들이 더 많다면 대표직에서 사퇴할 것이고 통합이 되더라도 백의종군하겠다"며 "우리 당을 살리기 위해 모든 것을 다 걸었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지난 24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함께 가자. 믿고 함께하면 반드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다"며 "추운 겨울 이겨내면 반드시 녹색의 새싹을 틔우는 봄이 우리에게 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통합파는 바른정당과의 교섭 창구로 이언주·이태규 의원을 지정한 데 이어 이날부터 찬성 투표 독려 운동에 나서기로 하는 등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반대파도 행동에 나섰다. 통합에 반대하는 당원 모임 '나쁜투표거부운동본부'는 전날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전 당원 투표 금지 가처분신청을 냈다. 여기에는 국민의당 소속 의원 39명 가운데 20명이 서명했다.

서명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천정배 전 대표는 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서 "안 대표가 강행하려는 전 당원 투표는 내용도 문제지만 정당법과 당헌·당규를 위반한 탈법행위이자 안철수 사당의 요식행위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천 전 대표는 "왜 자신이 대선에서 지지를 못 받아 덜어졌고 그 이후 국민의당의 지지율이 급전직하한 원인이 무엇인가를 봐야 한다"면서 "안 대표가 자신을 돌아보고 변화시켜야 하는데 그렇지 않고 재신임 여부를 묻는다면서 리더십 책임을 당원들에게 떠넘기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천 대표는 "합당에 반대하는 우리가 당을 나갈 이유가 없다"며 "안 대표가 정말 바른정당과 합당을 하겠다면 당을 나가서 합당을 하던 다른 일을 하던 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국민의당 '통합 내분' 이번 주 분수령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