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랩스, 로봇 특허기술·설계도면 공개
2017.12.14 오전 10:21
하드웨어 분야 기술 특허 공개 첫 사례
[아이뉴스24 민혜정기자] 네이버 자회사 네이버랩스는 전동카트 로봇 '에어카트(AIRCART)'의 특허 기술과 설계 도면 등을 공개한다고 14일 발표했다.

하드웨어 제작 및 생산 역량을 갖춘 중소규모 제작업체를 비롯한 누구나 네이버랩스에서 공개하는 '에어카트 오픈키트'를 활용해 일상생활 속에서 활용 가능한 로보틱스 제품을 만들 수 있다.

에어카트는 지난 10월 '데뷰(DEVIEW) 2017 콘퍼런스에서 공개한 로보틱스 연구 성과 중 하나다.



근력증강 웨어러블 로봇에 사용되는 pHRI(physical human-robot interaction) 기술을 전동카트에 적용한 로보틱스 제품이다. 카트 손잡이에 달린 힘센서가 운전자의 조작 의도를 파악하고 추진력과 방향을 제어해, 누구나 가벼운 힘만으로도 물체를 손쉽고 안전하게 운반할 수 있다.

현재 실내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 '어라운드(AROUND)'와 함께 예스24 오프라인 서점 부산 F1963점에서 서점 직원들의 업무를 돕는데 활용되고 있다.

에어카트 오픈키트에는 에어카트에 적용된 근력증강 로봇 기술을 포함해 ▲특허 사용 가이드 ▲회로도 ▲소스코드 ▲센서 교정 기능 ▲경사로 자동 브레이크 기능 등 제작에 필요한 전반적인 내용이 모두 포함된다.

네이버랩스는 기술 특허의 상업적 사용에 따른 책임 및 권한 등에 대한 세부적인 정책을 결정한 후, 내년 상반기 내 정식 공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로보틱스 리더는 "데뷰 콘퍼런스 이후 외부로부터의 협력 요청이 많았고, 보다 많은 사람들이 일상 속에서 기술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특허 및 기술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며 "에어카트 오픈키트를 통해 물류센터, 병원, 도서관, 공항 등 여러 공간과 상황에서 최적화된 다양한 버전의 에어카트들이 만들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