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부터 이정재까지"…'신과함께', 5人 캐릭터 공개
2017.12.08 오전 8:17
'신과함께'가 풀어낼 드라마에 호기심↑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영화 '신과함께' 캐릭터 영상이 공개됐다.

8일 오전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신과함께-죄와 벌'(이하 '신과함께', 감독 김용화, 제작 리얼라이즈픽쳐스(주), (주)덱스터스튜디오) 캐릭터 영상을 공개했다.

'신과함께'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 김용화 감독의 신작이자 주호민 작가의 인기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망자의 환생을 책임지는 저승삼차사의 리더이자 그들을 변호하는 강림(하정우 분). 탁월한 순발력과 재기, 카리스마로 재판을 이끌어가지만 순탄할 것이라 생각했던 귀인의 재판이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가면서 그는 이승과 저승을 오가며 재판을 바로잡기 위해 애쓰기 시작한다.


해원맥(주지훈 분)은 망자들과 차사들의 호위를 맡고 있다. 망자들에게도 거침없는 언행을 서슴지 않지만 예상치 못한 위험이 닥칠 때면 가장 먼저 그들을 보호하는 반전 매력을 지녔다.

저승이 낯선 망자들을 따뜻하게 맞이하는 삼차사의 막내이자 보조변호사 덕춘(김향기 분). 망자들의 기소 내용을 스캔하는 능력과 진심 어린 변론으로 막내지만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저승 삼차사가 19년 만에 만난 귀인 자홍(차태현 분)은 소방관으로서 화재현장에서 사람을 구하려다 목숨을 잃었다.

남을 위해 헌신하고 죽는 순간까지도 어머니를 먼저 생각한 정의로운 망자지만 어쩐 일인지 저승의 재판은 험난하기만 하다. 그 이면에 어떤 비밀이 감춰져 있는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천륜지옥의 재판관이자 저승을 다스리는 대왕 염라(이정재 분)는 엄청난 아우라를 풍기며 등장한다. 저승을 어지럽게 만든 자홍과 삼차사를 향해 엄포를 놓고 있는 그의 모습은 모든 저승을 다스리는 대왕답게 압도적인 존재감을 과시한다.

누구나 가지만 아무도 보지 못한 곳, 누구나 만나지만 아무도 만나지 못한 저승 삼차사와 귀인, 염라대왕의 캐릭터 영상 공개로 '신과함께'가 풀어낼 드라마에 호기심이 점점 고조되고 있다.

한편 '신과함께'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하정우부터 이정재까지"…'신과함께', 5人 캐릭터 공개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