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4연승 이상범 DB 감독 "선수들에게 고맙다"
2017.12.07 오후 9:17
[원주 DB 82-75 인천 전자랜드]서민수에겐 성장하고 있다 칭찬 건네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이상범 원주 DB 감독이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DB는 7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KBL 2라운드 전자랜드와 홈경기에서 디온테 버튼과 로드 벤슨의 맹활약에 힘입어 82-75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홈 4연승이자 전자랜드 상대 5연승을 질주했다.

이상범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선수들에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 감독은 오늘 한 고비 넘겼다"고 안도하며 "선수들에게 내일은 생각하지 말자고 이야기했다. 선수들이 한 발씩 더 뛰어줘 3라운드를 승리로 시작할 수 있었다. 끝까지 열심히 해줘 고맙다"면서 얘기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그는 "우리 선수들이 흐름 자체를 잘 잡았다. 두경민이 에이스답게 활기를 불어넣었다. 로드 벤슨과 디온테 버튼도 그렇지만 김태홍도 코트에 투입된 뒤 결정적인 드라이브인을 해줬다. 그부분이 오늘 경기에서 중요한 장면이 됐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날 힘든 경기 상황에서도 DB는 방심하지 않고 마침표를 찍었다. 이 감독은 "역전을 허용하지 않는 것은 팀의 저력"이라면서 "선수들 사이에서 '우리는 3쿼터에 뒤집히지 않는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주성을 예로 들었다. 그는 "(김)주성이 입장에선 슛이 안 들어가는 상황인데 스틸 후에 속공 덩크까지 만들어내 분위기를 완전히 바꾸지 않았나"라고 베테랑의 어깨를 다독였다.

서민수의 성장세에 대해서도 칭찬했다. 서민수는 4쿼터 조쉬 셸비를 막아내는 결정적인 블록을 성공했다. 이 감독도 "선배들을 보고 배우는 것 같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는 "주성이나 (윤)호영이가 하는 걸 보고 배우고 있다. 또 두 선수들도 민수에게 원포인트 레슨을 해준다"면서 "그러다보니까 스스로 해결되지 않았나 본다. 선수 개인에게도 그럴고 팀도 고무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원주=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관련기사

홈 4연승 이상범 DB 감독 "선수들에게 고맙다"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