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렉터스컷' 설경구 "간절히 구하는 배우 되겠다"
2017.12.07 오후 8:17
'살인자의 기억법'으로 올해의 남자배우상 수상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설경구가 '살인자의 기억법'으로 올해의 남자배우상을 수상했다.

7일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봉만대·이무영 감독의 진행으로 제17회 디렉터스컷어워즈 시상식이 진행됐다.

'불한당'과 '살인자의 기억법' 두 편의 영화로 올해 영화계를 누볐던 설경구는 '불한당'으로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연이어 안은 것에 이어 '살인자의 기억법'으로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그는 이날 무대에서 "일단 변성현 감독이 오랜 은둔 생활을 끝내고 세상 밖으로 나왔다. 변성현 감독에게 박수를 달라"고 격려를 당부했다. 이어 "'살인자의 기억법'으로 나왔지만 '불한당'도 많은 것을 준 영화다 변성현 감독도 많이 사랑해주고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또한 "'살인자의 기억법'으로 상을 받아 기분 좋다. 한 군데서는 받지 않을까 했는데 연락이 없더라. 왜 안주나 했다"며 "오기 전 원신연 감독을 잠깐 만났는데 좋아하더라. '불한당'과 '살인자의 기억법'은 내가 정말 간절했을 때 한 작품"이라고 알렸다.

이어 "잘 됐을 때도 있지만, 근래 꽤 말아먹다보니 방향성을 잘 모르겠더라"며 "누가 나를 어떻게 좀 해주면 좋겠다 싶었는데 그 때 온 영화가 두 편이었다. 앞으로도 간절하게 구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디렉터스컷어워즈는 한국영화감독조합의 감독들이 주최가 돼 직접 수상자를 선정하고 시상한다. 지난 2016년 7월1일부터 2017년 9월30일까지 개봉한(추석 개봉작 이전) 장편 영화를 대상으로 감독상·배우상 각 4개 부문, 총 8개 부문에서 수상자를 선정했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디렉터스컷' 설경구 "간절히 구하는 배우 되겠다"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