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그리스서 4억8천만불 규모 선박 3척 수주
2017.12.07 오후 5:17
총 4억8천만달러 규모…그리스 선사와의 꾸준한 거래 주목
[아이뉴스24 윤선훈기자]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사로부터 LNG-FSRU 1척과 LNG운반선 1척 등 총 2척의 선박을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4일에도 그리스 에어로스사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 이들 선박의 총 계약 규모는 약 4억8천만달러 규모다.

이번에 수주한 LNG-FSRU, LNG운반선, 그리고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에 충족하는 친환경선박이다.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 등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기술이 적용된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이번 계약으로 안젤리쿠시스 그룹과 대우조선해양 간의 신뢰관계가 다시 한 번 조명을 받고 있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25척의 선박 중 무려 36%에 달하는 9척의 선박을 발주해 대우조선해양의 경영정상화에 큰 기여를 했다. 특히 1994년 첫 거래 이후 총 98척의 선박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해오는 등 굳건한 신뢰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에어로스와의 계약은 정성립 사장이 CEO로 재직하던 지난 2003년 계약 이후 14년 만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그리스 선주를 추가 확보해 고객군을 확대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현재까지 약 29억4천만달러(25척) 상당의 선박을 수주하며, 지난해 15억5천만달러 대비 두배 가량 증가한 수주실적을 거뒀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대우조선해양, 그리스서 4억8천만불 규모 선박 3척 수주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