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둘 중 하나 "GDPR 정책 의무사항 고용계약서 추가"
2017.12.07 오후 4:17
88% 기업, 보상 등 GDPR 준수 독려 계획 준비…베리타스 조사 결과
[아이뉴스24 김국배기자] 2개 중 1개 기업이 유럽 일반 개인정보보호법(GDPR) 정책 의무 사항을 고용계약서에 추가할 계획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베리타스테크놀로지는 시장조사기관 벤슨 본에 의뢰해 한국을 포함한 미국, 영국, 프랑스 등 8개국의 비즈니스 의사결정자 총 9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베리타스 2017 GDPR 보고서: 3장'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진행된 이번 조사에는 국내에서도 100명이 참여했다.

그 결과 88%의 기업이 직원 교육, 보상, 처벌, 계약 등의 형태를 통해 직원이 GDPR 정책을 준수하도록 독려하는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특히 거의 절반에 달하는 기업(47%)이 GDPR 정책 의무 사항을 고용계약서에 추가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또 응답자의 71%는 데이터 정제화(data hygiene)를 개선하고, 데이터 컴플라이언스 책임을 이행하기 위해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할 계획으로 나타났다.

대다수 응답자(91%)는 소속 기업이 현재는 바람직한 데이터 거버넌스나 GDPR 준수 문화를 갖추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63%의 기업이 모든 직원이 GDPR 정책에 대해 의무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86%는 IT부서 직원이 우선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사업개발·영업·채널 관련 부서(84%), 법무 부서(82%), 재무 부서(82%)가 그 뒤를 이었다.

아울러 기업은 GDPR 준수를 통해 과징금 등 제재를 피하는 것을 넘어 비즈니스 혜택을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2% 기업은 바람직한 데이터 정제화를 통해 데이터 품질, 정확성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68% 기업은 비용 절감 효과와 인사이트 창출을, 59%는 데이터 보호를 기대했다.

45%는 매출을 증대시키거나 시장 점유율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응답했으며, 25%는 고용 창출이라고 답했다.

마이크 팔머(Mike Palmer) 베리타스 수석부사장은 "데이터는 기업에 가장 중요한 자산"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많은 기업이 바람직한 데이터 정제화를 실현하기 위해 애쓰고 있고, 이러한 변화는 종종 직원으로부터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이 교육, 보상, 계약 사항 업데이트 등 GDPR를 준수하기 위해 새로운 절차와 정책을 고려한다면 더욱 많은 직원이 기업 데이터를 보호하기 위한 역할을 이해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기업 둘 중 하나 "GDPR 정책 의무사항 고용계약서 추가"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